'지푸라기', 나흘째 박스오피스 1위...BTS 1~15위 독점 [오늘의 1위]

기사입력 2020.02.23 7:1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이 4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룹 방탄소년단은 음원차트 1~15위를 독차지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상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 22일 '지푸라기'는 2만 7056명의 관객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29만 1326명이다.



'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려는 평범한 인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푸라기'와 같은 날인 지난 19일 개봉한 '1917'은 6만 7263명(누적 관객수 22만 4072명)을 동원하며 2위, '정직한 후보'는 1만 5534명(누적 관객수 130만 854명)을 동원해 3위 자리를 유지했다.





음원 차트는 돌아온 그룹 방탄소년단이 완벽하게 독점했다.



23일 오전 7시 멜론차트 기준,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 타이틀 곡 'ON'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해당 음반에 수록된 곡들이 2~14위를, 앞서 발표했던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feat. Halsey)가 15위를 기록했다.



지난 21일 발매된 'MAP OF THE SOUL : 7'은 일곱 멤버이자 한 팀으로 모인 방탄소년단의 데뷔 7년을 돌아보는 앨범이다.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포스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연예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코로나19 안정되면 연세대 돌아간다"[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여파로 미국에 조기 귀국한 아들 매덕스의 향후 학업 관련 한국행에 대해 언급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 영국 데일리메일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의 대학 선택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가 일시적으로 폐쇄된 상태지만 매덕스는 학교를 옮기지 않고, 사태가 안정되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덕스가 지금 한국어와 러시아어를 공부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아들의 근황을 알렸다.안젤리나 졸리는 "우리는 매덕스를 통해 한국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덧붙였다.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000년 캄보디아 출신의 매덕스를 첫 번째 아이로 입양했다. 매덕스는 지난해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과에 입학했으며 연세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새 학기 개강을 연기,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대체하고 있다.매덕스는 학교의 개강 연기에 따라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돌아갔고, 다섯 명의 남매와 홈스쿨링을 하며 지내고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