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강형욱 훈련사, 못 말리는 허스키 형제 훈련 성공

기사입력 2020.02.24 11:22 PM
'개훌륭' 강형욱 훈련사, 못 말리는 허스키 형제 훈련 성공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강형욱 훈련사가 못 말리는 허스키 형제 창덕과 덕수의 훈련에 성공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분리 불안 장애를 지닌 창덕 덕수 형제의 행동을 개선시키는 강형욱 훈련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생후 8개월까지 혼자 성장했던 창덕에게 보호자는 2개월 덕수를 입양해 형제처럼 키웠다. 창덕이는 혼자가 익숙하지만, 덕수는 창덕이가 없으면 불안해했다.

창덕이만 데리고 산책을 가면 덕수는 하울링을 했고, 민원이 수차례 들어왔다. 이에 보호자는 창덕이와 덕수를 함께 데리고 산책했다. 그러나 창덕이와 덕수에 끌려다니기 일쑤였다.

보호자는 "사리 분별하며 데리고 다녀라 하는 분들도 있다"면서 속상함에 눈물을 흘렸다. 강형욱은 "자신도 이미 잘 아는 사실이어서 슬픈 거다"라고 위로했다.

강형욱 훈련사와 보호자는 창덕이와 덕수가 서로 분리되는 연습, 산책에 익숙해지는 연습 등을 이어나갔다. 점점 창덕이와 덕수의 행동은 개선을 보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