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 극과 극 기후환경에 적응하는 카나우지와 수드의 사람들

기사입력 2020.02.26 8:4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우리가 사는 지구는 과연 어떤 향기가 날까.



KBS가 2020년 새롭게 선보이는 공사창립특집 4부작 UHD다큐멘터리 ‘23.5’는 지구의 기울어진 자전축이 빚어낸 자연과 생명의 기적에 관한 이야기다.



’23.5’ 1부 ‘봄날의 전투’에서는 남극과 북극에서 펼쳐지는 아델리펭귄과 네네츠족을 다루고 이어 2부에서는 극단적인 건기와 우기를 갖고 있는 인도 카나우지와 남수단 아프리카 수드 지역에서 적응해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 지구의 향기를 품은 인도 카나우지의 신비로운 향수 ‘미티 아타르’



몬순 기후가 강한 인도 카나우지(Kannauj) 지역에서는 비가 내리지 않는 건기가 오면 대지는 갈색으로 변하고 쩍쩍 갈라질 정도로 메마른다. 척박한 건기가 절정에 다다를 즈음 장인들은 능숙한 손길로 수천년 전부터 만들어온 지구의 향기를 품은 유액을 구리 가마(degs)에 끓인다.



이 신비로운 향수의 이름은 미티 아타르(mitti attar)로 빗방울을 머금은 흙의 냄새를 풍긴다고 한다. 고대부터 비를 기다리는 인간의 간절함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 말라붙은 세계 최대 습지 남수단 수드의 딩카족



세계에서 가장 큰 습지대 중 하나인 수드(Sudd)는 남수단의 딩카족(The Dinka)이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곳이다.



생태학적 탄력성이 엄청난 이곳은 건기와 우기 최대 4배 이상의 면적 차이가 난다. 이에 따라 딩카족의 삶도 극단적으로 변한다.



건기가 시작되면 기이할 정도로 거대한 뿔을 가진 딩카의 소들이 매일 아침 갈라진 땅을 헤치며 풀을 찾아 나선다. 딩카족은 먹이가 부족해 메말라가는 소들의 젖을 먹고, 소의 오줌으로 머리를 감으며 혹독한 건기를 견뎌내야만 한다.



# 23.5 기울기가 빚어낸 또 다른 리듬 : 축복의 계절



언제까지나 가뭄이 계속되는 것은 아니다. 지구의 자전축 기울기 23.5도로 인해 계절의 흐름이 바뀌고, 마침내 비 냄새를 품은 바람(계절풍)이 몰려온다.



메마른 대지에 첫 빗방울이 떨어지는 날, 모든 것은 변한다. 비는 자연에 색을 입히고, 생명을 만들어내며, 향기를 담아낸다. 인간을 비롯해 낮게 웅크리고 있던 모든 생명들이 움트기 시작한다.



‘23.5’ 제작진은 “2부에서는 극단적인 절묘한 자전축 기울기가 빚어낸 현상 중의 하나인 건기와 우기의 극단적인 차이를 통해 역동적인 지구의 리듬과 이에 맞춰 살아가는 생명들의 축복의 순간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밝혔다.



‘23.5’는 다음달 3일 밤 10시 1부 첫 방송을 시작으로 12일부터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

연예 '하트시그널3'의 논란숲 강행군..."일단 지켜보자" vs "해명부터 선행돼야" [이슈리포트]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3'이 출연자 논란에도 방송을 강행중이다. 형식적이고 속 빈 해명 이후 예정대로 시작된 '하트시그널'을 놓고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과 "우선적으로 명확한 해명이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논란의 중심에 선 출연진은 프로그램 계약 조건 등을 이유로 묵묵부답이다. 키를 쥔 채널A와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이후 일부 시청자는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제작진과 당사자의 납득 가능한 추가 해명을 기다리자는 분위기다.반면 '하트시그널3' 방송 강행에 앞서 확실한 해명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상당하다. 실제로 해당 방송을 놓고 "논란 당사자로 인해 집중이 되지 않는다"는 시청자 반응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 더 큰 문제는 논란의 3명 중, 아직 2명은 등장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시청자의 요청을 묵살하는 행위"라는 볼멘소리도 짙다.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실이다. 출연자의 과거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양측 중 한쪽은 거짓이다. 어떤 경우에라도 누군가는 가해자고, 누군가는 피해자다. 진실과 거짓이 명백하게 가려지지 않으면, '하트시그널'은 결국 남은 방송 내내 논란과 잡음과 동반한 채 갈 수 밖에 없는 처지다.노이즈마케팅을 노리는 것이 아니라면 출연자와 제작진, 그리고 피해자를 위한 옳은 선택이 필요할 시점이 아닐까.한편, '하트시그널3'는 방송 전 일부 출연자들에 대한 후배 군기, 학교 폭력, 클럽 버닝썬과의 연관성 등의 폭로성 글이 웹상에 등장했다. 이에 출연자들의 인성 및 사생활 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며 적잖은 파장이 일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채널A
연예 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코로나19 안정되면 연세대 돌아간다"[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코로나19 여파로 미국에 조기 귀국한 아들 매덕스의 향후 학업 관련 한국행에 대해 언급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 영국 데일리메일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의 대학 선택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가 일시적으로 폐쇄된 상태지만 매덕스는 학교를 옮기지 않고, 사태가 안정되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덕스가 지금 한국어와 러시아어를 공부하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아들의 근황을 알렸다.안젤리나 졸리는 "우리는 매덕스를 통해 한국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행복하다"고 소감을 덧붙였다.안젤리나 졸리는 지난 2000년 캄보디아 출신의 매덕스를 첫 번째 아이로 입양했다. 매덕스는 지난해 연세대학교 언더우드국제대학(UIC) 생명공학과에 입학했으며 연세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새 학기 개강을 연기,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대체하고 있다.매덕스는 학교의 개강 연기에 따라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돌아갔고, 다섯 명의 남매와 홈스쿨링을 하며 지내고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