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트로트 가수다' 조항조, 2라운드 최종 1위...금잔디 탈락 [콕TV]

기사입력 2020.02.26 11:22 PM
'나는 트로트 가수다' 조항조, 2라운드 최종 1위...금잔디 탈락 [콕TV]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조항조가 2라운드에서 최종 1위를 차지했다. 탈락자는 금잔디였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2라운드 2차 경연이 펼쳐졌다. 일곱 명의 가수들은 '러브송-사랑 그리고 이별'을 주제로 선곡해 차례로 무대를 꾸몄다.

가수들은 지난주 6위를 기록한 김용임을 1위로 예상했다. 칼을 갈고 나왔을 거라는 것.

그런 가운데 첫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박구윤이었다. 박구윤은 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선곡해 전설의 기타리스트 함춘호와 서정적인 무대를 완성해냈다.

두 번째 무대는 트로트계의 아이돌 박서진으로, 그는 김지애의 '몰래한 사랑'을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1라운드 우승자다운 여유 넘치는 박서진의 무대에 환호가 쏟아졌다.

세 번째 무대는 금잔디가 꾸몄다. 그는 김수미의 '애모'를 선곡해 열심히 익힌 춤까지 선보였다. 네 번째 무대는 '라이브의 여왕' 김용임 차례였다. 한복을 입고 등장한 그는 조미미의 '연락선'을 선곡했다. "죽을 각오로 준비했다"는 말처럼 대기실에서 "최고였다"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다섯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40년 노래 인생 중 절정기를 맞은 조항조였다. 노항조는 나미의 '슬픈 인연'을 선곡해 구슬픈 무대를 꾸몄다. 이어 여섯 번째 무대는 박혜신이 한영애의 '누구없소'를 선곡, 엄청난 성량을 폭발시켰다.

마지막 무대는 2라운드에 처음 투입된 윤수현이 꾸몄다. 윤수현은 패티김의 '초우'를 선곡해 풍부한 성량과 폭발적인 고음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대기실 가수들은 "수현이한테 이런 모습이 있네"라며 극찬했다.

3위는 박서진이었다. "중간이라도 했으니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4위는 김용임이었다. 탈락 위기에서 4위로 올라와 "살아남았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1위는 조항조가 차지했다. 그는 "다른 어떤 것보다 더 고귀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2위는 박혜신이 기록했다. 5위는 박구윤이, 6위는 김수현이, 7위는 금잔디가 각각 차지했다.

탈락하게 된 금잔디는 "최선을 다했는데, 그래도 이렇게 좋은 무대를 할 수 있어서 기뻤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나는 트로트 가수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