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미성 “가수활동 위해 숨긴 子... 3년 전 가슴에 묻어” 눈물[콕TV]

기사입력 2020.02.26 10:56 PM
‘마이웨이’ 김미성 “가수활동 위해 숨긴 子... 3년 전 가슴에 묻어” 눈물[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의 꿈을 이루고자 아들의 존재를 숨겼던 비정한 모정. 그 아들을 가슴에 묻은 김미성이 눈물로 아픈 심경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선 김미성의 인생사가 공개됐다.

개그우먼 출신의 김미성은 ‘아쉬움’ ‘먼 훗날’ 등의 히트곡을 남긴 가수다. 당대 최고의 매니저로 불리던 타미김과 사실혼 관계였던 그는 “타미김이 이상하게 노래는 절대 못하게 했다. 나중에 노래가 뜨니까 ‘진작 했어야 했는데 내가 늦게 하라고 한 것이 한이 된다’고 하더라”고 했다.

19살 때부터 타미김과 사실혼 관계였던 그는 30대가 넘어서야 가수로 성공했다며 “가수가 되기 위해 노력을 정말 많이 했다.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정말 올라가고 싶었던 차트에 내가 있으니 얼마나 기뻤겠나. 해보지 않고는 그 희열을 모른다”고 털어놨다.

1970년대 여가수의 결혼과 출산은 인기와 직면한 문제. 그렇기에 김미성은 타미김과의 관계는 물론 아들의 존재까지도 감춰야 했다.

김미성은 “아들에게 엄마 소리를 50번도 안 들어봤을 거다. ‘엄’ 소리만 해도 화를 내면서 ‘난 엄마가 아니야. 이모야. 가수야’라 했었다. 완전히 노래에 미친 사람이었다”라 했다. 이어 “고모한테 아들을 맡기고 나는 도망 나왔다. 고모가 애를 많이 태웠다. 부모로선 빵 점이었다”고 자책했다.

김미성은 3년 전 혈액 암으로 아들을 떠나보냈다. 그는 “엄마로서 잘 해주지 못했다. 정말로 안타깝다. 지금도 늘 아들 생각을 하면서 운다”며 심경을 전했다. 아들의 납골당을 찾은 그는 “너와 내가 추억이 얼만 없더라. 정말 미안해. 엄마를 용서해줘”라며 절규했다.

한편 활동 중에도 김미성은 전 재산 탕진 후 일본을 찾았다 노숙 생활을 하는 아픔을 겪었던 바.

김미성은 “노래가 뜨니까 내가 사정을 안 해도 섭외가 왔다. 그땐 내 세상이었다. 그런데 그때 운전기사가 인사사고를 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도의적인 책임으로 합의금을 지불, 전 재산을 탕진했다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선택한 일본행. 그러나 비자 없이 불법 체류자가 된 그를 기다리고 있는 건 밑바닥 삶이었다.

김미성은 “일본에선 비자가 없으면 사람으로 대하지 않는다. 집적거리는 사람이 많아서 24시간 하는 극장 화장실에서 밤을 보내곤 했다”며 힘겨웠던 노숙 생활을 고백했다. 불법 체류자들을 대상으로 자진신고 기회가 주어진 뒤에야 한국 땅을 밟을 수 있었다고.

김미성은 “아들은 내 이런 생활을 모른다. 괜찮게 살고 있을 거라 생각했을 것”이라며 당시의 마음 고생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