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제34회 일본 골드 디스크 대상 ‘베스트3 뉴 아티스트’ 수상

기사입력 2020.02.27 1:5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여자)아이들이 제34회 일본 골드 디스크 대상에서 '베스트3 뉴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다.



27일 제34회 일본 골드 디스크 대상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여자)아이들은 '베스트3 뉴 아티스트' 아시아 부문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여자)아이들은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희 (여자)아이들에게 이렇게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작년에 일본 네버랜드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한 한 해였는데, 이렇게 수상까지 하게 되어 정말 행복합니다. '베스트3 뉴 아티스트' 상을 받은 만큼 더욱 성장해서 늘 멋진 모습 보여드리는 (여자)아이들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아이들은 지난해 7월 첫 번째 미니앨범 'LATATA'를 발매하고 일본에서 공식 데뷔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연예 김현중 “공연 실황, 유튜브로 공개…더 잘됐다, 설레”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가수 김현중이 '바이오 리듬 더 심포니' 공연을 DVD가 아닌, 유튜브로 공개하게 된 것에 대해 "설렌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현중은 지난 1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타코 만들기에 도전, 해외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영상에서 김현중은 "'바이오 리듬 더 심포니 공연'은 원래는 DVD로 내려고 했었다"며 "유튜브를 통해 여러분에게 11주에 걸쳐 풀어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나날을 보내는 팬들을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어떻게 보면 더 잘 된 것 같다. 나를 모르는 많은 분들이, 새로운 매체를 통해서 알아갈 수 있어 설렌다. 주위에 많은 홍보 부탁드린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은 남미 팬들을 위해 타코를 만들었다"며 "남미 팬들이 제 채널을 많이 봐주시더라. 다른 나라 분들도, 원하는 요리를 말해 달라. 프랑스 팬들이 와인을 원한다면, 지금부터 포도를 재배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재중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일상은 물론, 특별한 도전을 담은 콘텐츠를 공개하며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현중 유튜브
연예 '하트시그널3'의 논란숲 강행군..."일단 지켜보자" vs "해명부터 선행돼야" [이슈리포트]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3'이 출연자 논란에도 방송을 강행중이다. 형식적이고 속 빈 해명 이후 예정대로 시작된 '하트시그널'을 놓고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과 "우선적으로 명확한 해명이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논란의 중심에 선 출연진은 프로그램 계약 조건 등을 이유로 묵묵부답이다. 키를 쥔 채널A와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이후 일부 시청자는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제작진과 당사자의 납득 가능한 추가 해명을 기다리자는 분위기다.반면 '하트시그널3' 방송 강행에 앞서 확실한 해명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상당하다. 실제로 해당 방송을 놓고 "논란 당사자로 인해 집중이 되지 않는다"는 시청자 반응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 더 큰 문제는 논란의 3명 중, 아직 2명은 등장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시청자의 요청을 묵살하는 행위"라는 볼멘소리도 짙다.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실이다. 출연자의 과거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양측 중 한쪽은 거짓이다. 어떤 경우에라도 누군가는 가해자고, 누군가는 피해자다. 진실과 거짓이 명백하게 가려지지 않으면, '하트시그널'은 결국 남은 방송 내내 논란과 잡음과 동반한 채 갈 수 밖에 없는 처지다.노이즈마케팅을 노리는 것이 아니라면 출연자와 제작진, 그리고 피해자를 위한 옳은 선택이 필요할 시점이 아닐까.한편, '하트시그널3'는 방송 전 일부 출연자들에 대한 후배 군기, 학교 폭력, 클럽 버닝썬과의 연관성 등의 폭로성 글이 웹상에 등장했다. 이에 출연자들의 인성 및 사생활 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며 적잖은 파장이 일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