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크맨' 측, 일베 용어 논란에 "제작진 과실...사과" [공식]

기사입력 2020.03.13 11:43 AM
'워크맨' 측, 일베 용어 논란에 "제작진 과실...사과" [공식]

[TV리포트=박현민 기자] JTBC 유튜브 채널 웹예능 '워크맨'이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 사용되는 용어를 자막으로 활용해 논란이 일자, 해당 제작진이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하며 공식 사과했다.

지난 12일 '워크맨' 제작진은 유튜브 채널 게시판을 통해 "앞서 '부업'편에 사용돼 문제가 된 '노무(勞務)'라는 자막은 사전적 의미인 '노동과 관련된 사무'의 뜻으로 전달하고자 했다"며 "해당 단어를 특정 커뮤니티에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중이라는 사실은 전혀 인지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문제의 소지가 다분한 내용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도 제작진의 과실이라고 생각한다.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수정 후 재업로드 예정.

-이하 '워크맨' 제작진이 전한 입장 전문

'워크맨' 제작진입니다.

42화 '부업 편'(3월 11일 업로드)의 특정 자막과 관련해 불거진 논란에 대한 제작진의 입장을 밝힙니다.

앞서 '부업'편에 사용돼 문제가 된 '노무(勞務)'라는 자막은 사전적 의미인 '노동과 관련된 사무'의 뜻으로 전달하고자 했음을 알립니다. 해당 단어를 특정 커뮤니티에서 정치적인 목적으로 사용중이라는 사실은 전혀 인지하지 못한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문제의 소지가 다분한 내용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도 제작진의 과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부업' 편에서 문제가 된 부분은 수정하고 재업로드 하겠습니다. 그리고 또 다시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한 태도로 제작에 임하겠습니다. 앞으로 '워크맨' 제작진은 유익하고 재밌는 콘텐츠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