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 쿠릴렌코 “코로나19 감염경로 알 수 없다…응원 감사” [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20.03.17 5:31 PM
올가 쿠릴렌코 “코로나19 감염경로 알 수 없다…응원 감사” [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우크라이나 출신 할리우드 배우 올가 쿠릴렌코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올가 쿠릴렌코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를 응원해준 모든 사람들에게 고맙다”며 “모두의 친절함에 가슴이 벅찼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 기회를 빌어, 코로나19에 관해 가장 많이 받았던 질문에 대한 답을 하려 한다”며 “왜 병원에 있지 않느냐고? 왜냐하면 병원은 꽉 차있고, 내가 제대로 이해한다면 심각한 상태의 환자들을 받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내가 더 심해지면 구급차를 부르겠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는 그는, “어디서 검사를 받았냐고? 내가 열이 39도가 넘었기 때문에, 구급차가 나를 병원으로 데려가 테스트를 받게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검사를 받았냐고? 그들은 내 목구멍에서 표본을 채취했다. 어디서 바이러스에 감염됐냐고? 알 수가 없다. 어디든 가능하다. 택시 손잡이에서 감염됐을 수도 있다. (바이러스는) 표면에 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는 “일주일 동안 내 체온은 안정적으로 38도를 유지하고 있다. 때로는 38.5도까지 올라가지만. 오늘은 내려왔다”고 회복 중임을 전했다. 

앞서, 올가 쿠릴렌코는 지난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집에 격리되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올가 쿠릴렌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