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행크스, 코로나19 확진→5일만 퇴원…“설거지 후 낮잠” 근황 [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20.03.18 8:22 AM
톰 행크스, 코로나19 확진→5일만 퇴원…“설거지 후 낮잠” 근황 [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풀잎 기자] 할리우드 배우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배우 톰 행크스 부부가 퇴원 후 자가 격리 중인 가운데, 근황을 전해왔다. 

톰 행크스는 18일(한국시간) 인스타그램을 통해 “좋은 소식이 있다”며 “양성 반응을 받은 지 1주일 후, 자가 격리 중에는 증상이 거의 동일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열도 없고, 몸이 좀 늘어지는 것뿐이다. 빨래를 개키고 설거지를 한 후 소파에서 낮잠을 잔다”고 일상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좋아하는 타자기를 갖고 이곳에 왔다”며 코로나라는 이름이 적힌 타자기 사진을 공개했다.

끝으로는 “우리는 모두 함께 한다. 바이러스 확산 속도를 늦춰야 한다”고도 독려했다. 

앞서, 톰 행크스와 리타 윌슨 부부는 호주에서 영화를 촬영하던 중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이후 5일만에 퇴원, 호주 현지 자택을 임대해 자가 격리 중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톰 행크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