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부럽지' PD "이재한X최송현母 만남, 현장서도 조마조마…진심 통한듯" (인터뷰)

기사입력 2020.03.24 9:2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MBC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 이재한이 최송현 어머니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했다. 담당 PD는 "현장에서 지켜보는 내내 조마조마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 연출을 맡은 허항 PD는 24일 TV리포트에 "방송에서 나왔듯이 재한 씨가 어머님을 만나기 전부터 드릴 꽃부터 그림, 옷 스타일링, 손편지, 그리고 만나서 나눌 대화까지 디테일하게 계획했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방송에선 배우 최송현과 다이버 강사 이재한 커플이 최송현 어머니와의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이재한은 여자친구 어머니 앞에서 매우 긴장하는 모습을 비추며 현실적인 공감대를 형성했다.



허 PD는 "최송현 씨 어머님이 촬영 허락은 하셨으나, 재한 씨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전혀 몰랐던 상황이었다. 현장에서 지켜보는 제작진도 손에 땀 날 정도로 긴장했다"고 현장 분위기를 회상했다.



방송서 최송현의 어머니는 딸을 걱정하는 모습부터 딸 남자친구의 노력에 따뜻하게 대하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에 허항 PD는 "어머님이 재한 씨에게 좋은 인상을 받은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예전에 최송현 씨 어머님이 성가대 공연할 때 재한 씨가 성당을 방문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그때 처음 만나 인사드리면서 대화를 나눴던 게 호감으로 다가간 게 아니었을까 생각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원일 셰프와 김유진 PD의 데이트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지난 23일 방송에서 두 사람은 이원복 셰프, 홍석천, 김태우를 만났다. 허 PD는 "세 분이 아껴주는 게 현장에서도 느껴졌다. 그리고 재밌었다. 방송으로 모두 담아낼 수 없었던 게 아쉬웠다"고 웃었다.



이날 김유진 PD는 이원일 셰프와의 나이 차이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주변의 반응을 신경쓰지 않는 그였지만, 이원일 셰프의 건강이 혹여나 나빠질까 걱정하면서 눈물을 터뜨렸다.



허항 PD는 "첫 만남부터 김유진 PD는 그 이야기만 하면 눈물버튼처럼 눈물을 흘렸다. 카메라가 없는 상황에서도 종종 목격했다. 진심이 느껴졌다"며 말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최송현, 이재한 커플은 최송현의 KBS 아나운서 동기 전현무, 오정연, 이지애와 만나는 모습이 예고됐다. 허 PD는 "송현 씨가 아나운서 동기들 앞에 남자친구를 소개하는 게 처음이라고 했다. 그 분들도 어떤 연애를 하는 지 궁금해했다. 가까운 친구들에게 애인을 소개할 때 긴장감과 나누는 대화들이 공감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이원일 셰프, 김유진 PD에 대해 "셰프들은 애인에게 요리를 자주 할까 하는 궁금증이 있을텐데, 의외로 요리를 많이 못 해줬다고 했다"며 "이원일 셰프가 작정하고 김유진 PD를 위해 본인의 코스요리를 선보인다"며 "김유진 PD도 남자친구의 요리를 보고 어떤 감정을 느끼는 지가 포인트다"고 언급했다.



끝으로 지숙, 이두희 커플의 서킷 데이트의 관전포인트도 꼽았다. 허항 PD는 "이두희 씨가 연애하기 전에 지숙 씨에게 어필하기 위해 데려갔던 곳이 서킷이라고 밝혔다"며 "두 사람 모두 운전과 차를 좋아하는 만큼, 이들의 이색적인 데이트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럽지'는 실제 연예인 커플들의 리얼한 러브 스토리와 일상을 담으며 연애와 사랑, 결혼에 대한 생각과 과정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55분 방송된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 방송화면 캡처

연예 마미손, 네이버VIBE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래퍼 마미손이 네이버 인공지능 뮤직 서비스 VIBE에서 진행하는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6일 네이버 VIBE 측은 마미손과 함께한 내돈내듣 캠페인 컬래버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내돈내듣 캠페인은 "내 돈은 내가 듣는 음악에 갔으면 좋겠다"라는 취지를 기반으로 하며, 새로운 음원 정산 시스템을 알리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됐다. 이와 관련해 VIBE는 이용자의 감상 이력을 토대로 음원 이용료를 음악 저작권자에게 지급하는 이용자 중심의 음원 정산 방식을 올 상반기 중 도입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캠페인 영상에서는 마미손이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 입장에서 기존 음원 정산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고, 내돈내듣 캠페인의 긍정적인 효과를 알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영상 속 마미손은 "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라며 특유의 직설적인 가사로 캠페인을 응원했다. 캠페인 영상에 사용된 음악과 가사 역시 캠페인 취지에 적극 공감한 마미손이 직접 참여해 제작했다. 한편 마미손은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이슈를 비판하는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통해 가요계의 현실을 날카롭게 비판한 바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네이버 VIBE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