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현준母, 박애리 둘째임신 착각→강성연♥김가온, 짠내 집콕 육아 [종합]

기사입력 2020.03.25 11:26 PM
'살림남2' 현준母, 박애리 둘째임신 착각→강성연♥김가온, 짠내 집콕 육아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팝핀현준 어머니가 며느리 박애리가 둘째를 임신했다고 착각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강성연 김가온 부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육아로 짠내를 자아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살림남2'에서는 친구의 전화 한 통으로 박애리가 둘째를 임신한 줄 착각해 관심을 쏟는 현준 어머니 혜자 씨의 모습이 그려졌다.

혜자 씨는 친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잉어가 등장하는 태몽이었다. 혜자 씨는 솔깃했고, 때마침 박애리가 평소와 다르게 피곤하고 입맛이 없는 모습을 보이며 혜자 씨의 의심을 확신으로 바꿨다.

또 아들 현준이 박애리를 극도로 챙기는 모습도 혜자 씨는 의심스러웠다. 집에 온 친구들과 함께 김칫국을 마셨다. 혜자 씨는 아들 내외가 오기 전까지 박애리를 위한 보양식을 만들었다. 이북식 찜닭과 굴찜, 전복죽까지 한상 차려졌다.

혜자 씨는 먹지도 않고 박애리만 챙겼다. 현준은 "아침부터 왜 박애리를 챙겨? 오늘 약간 사생팬인데?"라고 궁금해했다. 혜자 씨는 티를 내지 못하는 게 답답해 손녀 예술이를 스파이로 보냈다.

예술이는 엄마 박애리에게 가자마자 "동생 생겼어?"라고 물었다. 박애리가 "아니 안 생겼는데?"라고 하자 그는 할머니가 시켰다면서 술술 비밀을 누설했다. 박애리는 어머니에게 "어머니께서 생각하시는 경사스러운 일은 없어요"라고 밝혔다.

혜자 씨는 민망해하며 "친구가 태몽을 꿨는데, 한복을 입은 사람에게 황금 잉어를 안겨줬다는 꿈이야. 아직 너희가 아기가 있어도 될 나이잖아"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현준은 "낳으려면 낳는 거야? 너 할머니랑 자. 오늘 낳으려고 해봐야겠다. 파이팅!"을 외치며 비장한 눈빛을 쏘았다.

박애리도 "백숙 값을 해야 하는데"하며 남편을 따라 방으로 들어갔다.

강성연 김가온 부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아이들이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가지 못하게 되자 하루종일 육아를 해야 해 고심이 만만치 않았다. 아이들은 힘이 넘쳐났고, 한시도 쉬지 않고 놀아달라고 매달렸다

김가온은 강성연보다 먼저 뻗었고, 강성연도 이내 바닥에 쓰러졌다. 두 사람은 동시에 "바이러스가 없어져야 해"라며 쉴 수 없는 육아에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김승현 부모님은 집을 떠나 연락이 없는 승환 씨를 찾아 남양주 집으로 향했다. 테라스 뷰가 멋진 남양주의 2층집에 김승현 어머니 옥자 씨는 "집에 왜 이렇게 좋아?"라고 물었다.

승환 씨의 새 집에서 옥자 씨는 칫솔 두 개를 발견해 내심 여자친구가 있다고 생각, 기뻐했다. 그러나 칫솔도 방도 모두 멍중이를 위한 것이었다. 옥자 씨는 "이게 승환이 집이냐. 멍중이 집이지"라며 황당함을 쏟아냈지만, 멍중이와 행복해 보이는 승환 씨를 생각하며 모질게 대한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한편 방송 말미엔 새로운 살림남인 전 야구선수 봉준근의 등장을 알리는 예고편이 공개됐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