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최초의 애묘 로맨스…따뜻 감성 빛났다[어땠어?]

기사입력 2020.03.26 6:50 AM
'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최초의 애묘 로맨스…따뜻 감성 빛났다[어땠어?]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드디어 베일을 벗은 대한민국 최초의 애묘 로맨스 KBS 2TV 드라마 '어서와'. 따뜻한 감성이 돋보이는 힐링극이었다.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로, 남여 주인공으로 인기가 많은 20대 배우 김명수와 신예은이 캐스팅돼 기대를 모았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가운데, 방송을 보지 못한 기자들의 질문에 응해봤다.

Q. 사람이 된 고양이 이야기, 너무 판타지스럽지 않나?

A. '어서와'에서 고양이는 인간(김명수 분)으로 때때로 변신하는데, 자연스러운 전개와 따뜻한 터치로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았다.

여주인공 김솔아(신예은 분)는 사람을 고양이 혹은 강아지 같다고 생각하는 인물. 특히 강아지 같은 그는 고양이를 싫어했다. 이에 그의 시선을 따라가다보니 고양이에게 초점이 맞춰지는 것이 어색하지 않았다. 

또한 감성적이고 따뜻한 연출이 극의 전개를 더욱 자연스럽게 해줬다. 지병현 감독의 세심한 연출력이 돋보였다. 

더불어 극이 본격적으로 진행하기에 앞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의 인터뷰가 나오는 독특한 방식으로 감독의 따뜻한 시선을 보여줬고,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답게 만화적이고 코믹한 부분도 있었다. 

Q. 천사에 이어 고양이가 된 김명수 연기 어땠어?

A. 예상보다 첫 방송에서 김명수의 출연 분량은 적었다. 김명수는 외모와 연기적으로 고양이와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김명수는 정말 '고양이 인간'처럼 움직임이나 표정 등이 동물적이었다. 특히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이해하지만 말은 못해서 두 눈을 동그랗게 뜨는 순수한 표정이 인상적.

고양이를 오랜 시간 탐구하고 연기 공부도 열심히 했다는 점을 확인 가능했다. 무엇보다 그의 연기 덕분에 극의 전개가 자연스러웠다.

앞서 '단 하나의 사랑' 천사에 이어 고양이가 된 김명수는 '자신이 잘하는 연기를 하는 것'이라고 했는데, 그 자신감을 입증해보였다.

Q. 김명수와 신예은의 호흡 좋았나?

A. 극중 김명수의 분량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신예은과 호흡하는 신도 많지 않았다. 다만 엔딩신이 심쿵을 자아냈다.

아직 극에서 김솔아는 홍조(김명수 분)의 정체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엔딩에서 고양이 세르게이는 잠든 김솔아의 옆에 누웠는데, 사람 홍조가 됐다. 이때 홍조는 '이 사람이다. 이 사람이 나를 사람으로 만든다'고 생각하며 김솔아를 지그시 바라봤다.

'어서와'의 포스터에도 나온 이 엔딩신은 설렘을 안겼으며, 김명수와 신예은의 케미스트를 확인시켜줬다. 이와 함께 앞으로 본격적으로 펼쳐질 '애묘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KBS, '어서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