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세계' 김희애, '미스티' 감독X신스틸러 박해준과 시너지 성공할까[종합]

기사입력 2020.03.26 4:04 PM
'부부의세계' 김희애, '미스티' 감독X신스틸러 박해준과 시너지 성공할까[종합]

[TV리포트=홍지수 인턴기자] 배우 김희애가 지난해 화제성 1위였던 JTBC '미스티'를 연출한 모완일 PD와 영화 '독전'을 통해 신스틸러로 등극한 박해준과 시너지를 내, 영화 같은 드라마를 탄생시켰다.

김희애는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제작발표회에서 "촬영 내내 모완일 PD와 배우 박해준의 작품들을 감상했다"고 둘에 대한 관심과 신뢰감을 드러냈다. 

김희애는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 "모완일 PD를 믿었다. 주변을 통해 모완일 PD이 믿음직하다는 말을 들었다. 지난해 다른 작품을 하고 있어 '미스티' 작품을 보지 못했다. '부부의 세계' 촬영 중 '미스티'를 보기 시작했다. '미스티'가 당시 왜 화제였는지를 깨달았다"라면서 "모완일 PD는 연기 마디마디를 훑어줘 시원한 느낌이 들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극 중 함께 부부로 나오는 박해준에 대해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궁금해 찾아서 '독전' 등 그가 참여한 작품들을 감상했다. 앞으로도 계속 호흡하고 싶을 정도로 편하게 연기한다. 배신감을 느낄 정도로 상대역을 배려하며 연기한다. 괴물 같은 느낌이 든다"고 칭찬했다. 

박해준은 "초반에 자신이 없었다. 모완일 PD를 만나 설득당했다. 출연하고 싶었지만 능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도망가고 싶었으나 지금은 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내가 경험할 수 있었을까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작품이다"고 덧붙였다.

김희애는 "박해준은 최악인 역할을 맡았는데 최선을 다하더라. 배우의 눈으로 그 역할을 봐주고 아무 사심없이 연기하더라. 그래서 상대 역인 제가 그 감정을 고스란히 받아 호흡할 수 있었다. 존경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해준은 "제 집중력은 약한 편이다. 김희애는 제게 긴장감을 줘 집중하게 한다"라면서 "화면으로만 보던 모습과 다른 면모를 발견했다. 김희애가 오랫동안 사랑 받는 이유를 느낄 수 있었다. 연기할 때는 그 캐릭터에 몰입한다. 김희애가 지선우 캐릭터로 분해 걸어오는 장면에서 섬뜩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부부의 세계'는 BBC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모완일 PD는 "'닥터 포스터'를 한국화시키면서 여주인공 자체보다 여주인공과 주변이 휘몰아치는 느낌에 더 중점을 두고 싶었다. 관계에 대한 이야기로 더 초점을 맞췄다. 부부의 세계가 어색했지만, 지금 생각하면 알맞은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알렸다.  

김희애는 "원작을 봤는데 끊지 못하겠더라. 한국화하면 어떻게 될까 우려했지만 대본을 보는 순간 편하게 읽혀졌다. 촬영을 할 수밖에 없게 했다"고 말했다.

박해준은 "기사를 통해 '닥터 포스터' 원작자가 메디아를 보고 영감을 받아 극 중 이태오 캐릭터를 구상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대학생 때 메디아 역할을 맡았었다. 그 때는 그 때 나름대로 힘들었고 지금도 힘들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감정이 치열해야 하는 장면이 여러 번 있다. 찍을 때마다 '몇 개나 더 남았죠?'라고 물어본다"고 촬영 중 힘들었던 부분을 짚었다. 

김희애는 그의 말에 공감하며 "컷 이후에도 그 감정에서 빠져나올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부부의 세계'는 첫 방송부터 6회까지 19금 편성된다. 이에 대해 모완일 PD는 "현실감있게 다가오는 장면들이 있다. 또 그 장면들을 보다 현실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모완일 PD는 "촬영이 정말 재밌었다. 현장에서 두 배우로부터 긴장감 같은 전율이 느껴질 때가 있다. 마냥 좋기만 하지만, 그 전율이 시청자들에게 전달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기도 하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아울러 그는 "등장인물들이 거대한 태풍 앞에서 선 느낌이 든다. 몰아치는 태풍을 어떻게 헤쳐 나가는지 봐주면 좋겠다"고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김희애는 "양파 껍질 벗겨내듯 무궁무진한 인간 면모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박해준은 '부부의 세계' 키워드로 '설마'를 꼽으며 "설마 저렇게까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해 기대케 했다.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홍지수 인턴기자 jsfire120@tvreport.co.kr / 사진=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