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배우 마크 블럼,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향년 70세[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20.03.27 9:14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주 기자] 할리우드 배우 마크 블럼이 향년 70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26일(현지시간) 데드라인, TMZ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마크 블럼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합병증으로 별세했다.



미국 배우 방송인 노동조합 레베카 데이먼 부대표는 "마크 블럼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 조합을 알리기 위해 노력했다. 그는 좋은 사람이었고, 진정한 배우였다. 그가 매우 그리울 것"이라고 마크 블럼을 추모했다.



플레이라이츠 호라이즌 극장 그룹 역시 SNS를 통해 "완벽한 예술가 마크 블룸을 기억할 것이다"고 애도했다.



마크 블럼은 미국 뉴저지 출신으로 1970년대부터 연기를 시작했다. 영화 '마돈나의 수잔을 찾아서' '크로커다일 던디' '블러멘털' '하우 히 펠 인 러브'를 비롯 각종 TV 시리즈에 출연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TV 시리즈 '멀시(mercy)' 스틸

연예 결이 다른 감성 멜로, ‘화양연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측이 ‘사랑의 불시착’ ‘하이바이, 마마!’에 이어 tvN 토일 로맨스의 진수를 이어간다.# 가슴 설레는 첫사랑의 추억‘화양연화’는 유지태와 박진영(GOT7), 이보영과 전소니가 각각 현재와 과거의 한재현과 윤지수를 연기한다. 세월이 흘러가며 달라진 두 남녀의 상황, 다른 듯 닮아있는 이들의 사랑이 색다른 재미로 설렘으로 시청자에 다가갈 예정이다. 또한 풋풋하고 싱그러운 첫사랑의 모멘트, 1990년대의 시대적 배경 등이 시청자들의 향수를 함께 자극할 예정이다.# 눈물샘 자극하는 애틋한 로맨스, 결이 다른 감성 멜로“유지태표 멜로를 보여주겠다”는 유지태,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한 멜로퀸 이보영의 결이 다른 ‘어른 로맨스’가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박진영 전소니의 풋풋한 케미와 박시연 이태성 문성근 장광 등 빛나는 존재감의 배우들이 등장한다.또한 ‘키스 먼저 할까요?’ ‘세 번 결혼하는 여자’ 등으로 감각적 연출력을 보여 온 손정현 감독이 함께해 독보적 감성으로 마음을 촉촉이 적실 전망이다.‘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를 그린다. 오는 25일 첫 방송.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강하늘 열애설' 이태은, 과거 SNS 글 주목..."하늘이에게 의지해"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배우 강하늘과 이태은이 열애설을 부인한 가운데, 과거 이태은이 강하늘을 언급한 SNS 글이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이태은은 지난해 6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7월 하늘이에게 의지하면서 아이디어 내고 씬 만들어가면서, 바뀐 계절엔 권이랑 무대에서 호흡을 넘어 영혼을 교류하기까지 모두 11개월. 많이 배웠고, 즐거웠고, 고마웠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 속 이태은은 강하늘과 그룹 2AM 조권 사이에서 엄지를 치켜든 채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다. 가까이 붙어 서서 어깨동무를 한 세 사람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난 5일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에 함께 출연한 강하늘과 이태은이 2년째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강하늘 소속사 티에이치컴퍼니 관계자는 이날 TV리포트와 전화통화에서 "연인 관계가 아닌 친한 동료 사이일 뿐"이라며 즉각 열애설을 부인했다. 두 사람이 최근 함께 여행을 다녀왔다는 것에 대해서도 소속사 관계자는 "'신흥무관학교' 동료들과 함께 갔으며, 소속사도 이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이태은은 뮤지컬 '닥터지바고' '그리스' '엘리자벳' 등에 출연했으며, 유튜브 '태니 올마이티'를 운영하고 있다. 강하늘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촬영 중이다.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이태은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