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란, 우리들컴퍼니와 전속계약…박은혜·토니안과 한솥밥[공식]

기사입력 2020.03.27 9:2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경란이 우리들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27일 우리들컴퍼니 측은 “최근 김경란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면서 “다방면에 재능이 많은 김경란이 앞으로 다양한 방송에서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경란은 지난 2001년 KBS 27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해 간판 뉴스프로그램인 ‘뉴스9’, ‘뉴스광장’과 ‘스펀지’, ‘생생 정보통’ 등 교양·예능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으며, 정확한 정보전달력과 뛰어난 방송센스로 명실상부 최고의 아나운서 겸 방송인으로 인정 받아왔다.



특히 단아함과 지성미를 갖춘 외모와 매 프로그램마다 매끄러운 언변과 유머 감각으로 자신만의 존재감을 각인 시키며, 국내 대표 여성 MC로 독보적인 활약을 보여줬다.



현재 김경란은 국악방송 ‘문화시대 김경란입니다’에서 진행자로 나서 청취자들과 만나고 있으며,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에는 박은혜와 함께 출연해 진솔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있다.



한편, 김경란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우리들컴퍼니는 가수 토니안이 대표로 있는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배우 박은혜를 비롯해 최재환, 권혁현, 이해운, 손세빈 등 개성 있는 연기를 펼치는 배우들이 포진해 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우리들컴퍼니

연예 폴 러드x에반젤린 릴리 '앤트맨3' 돌아온다...2023년 개봉[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마블 영화 '앤트맨3'가 전작의 주연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와 함께 돌아온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앤트맨3'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앤트맨 스콧 랭 역을 폴 러드가, 와스프 호프 반 다인 역을 에반젤린 릴리가 그대로 맡아 제작에 돌입할 전망이다. '앤트맨' 시리즈를 연출한 페이튼 리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신작 각본 작업에는 작가 제프 러브니스가 참여한다. 새롭게 합류한 제프 러브니스는 미국 ABC 방송사의 '지미 키멜 라이브 쇼', 넷플릭스 '릭 앤 모티'의 작가로 활동했다. 마블 측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신작들의 개봉일을 연기함에 따라 오는 11월 6일 '블랙 위도우' 개봉을 시작으로, 2022년 7월 '캡틴 마블2'까지 개봉작 리스트를 새롭게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앤트맨3'의 개봉일은 2023년 이후로 예상된다.한편 '앤트맨' 시리즈는 마블 역사상 가장 작고 강한 히어로 앤트맨의 이야기를 다루며 국내 관객의 사랑을 받았다. 국내 개봉 당시 '앤트맨1'은 284만 명, 시즌 2인 '앤트맨과 와스프'는 544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김민주 인터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