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자가격리 근황 공개 "12일차, 이젠 나 자신에게 짜증"

기사입력 2020.03.27 10:4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배우 다니엘 헤니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자가격리 중인 자신의 근황을 공개했다.



다니엘 헤니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격리 12일 차, 이젠 나 자신에게도 슬슬 짜증이 나려고 하네요"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각기 다른 스타일을 한 세 명의 다니엘 헤니가 동시에 등장한다. 왼쪽에 앉은 다니엘 헤니는 여유롭게 독서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오른쪽에 앉은 또 다른 다니엘 헤니는 신나게 기타를 치며 리듬을 타고 있다.



양옆의 모습과 달리 가운데 있는 다니엘 헤니는 반려견을 꼭 껴안은 채 숙면을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해당 영상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하는 다니엘 헤니의 다양한 모습이 한 프레임에 담겨 웃음을 자아낸다.



다니엘 헤니는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공식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건강기능식품회사와 함께 대구, 경북을 포함한 전국 각처에 현금 1억 원과 2억 원 상당의 현물을 기부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다니엘 헤니 인스타그램 캡처

연예 폴 러드x에반젤린 릴리 '앤트맨3' 돌아온다...2023년 개봉[할리웃통신]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마블 영화 '앤트맨3'가 전작의 주연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와 함께 돌아온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앤트맨3'는 전작과 마찬가지로 앤트맨 스콧 랭 역을 폴 러드가, 와스프 호프 반 다인 역을 에반젤린 릴리가 그대로 맡아 제작에 돌입할 전망이다. '앤트맨' 시리즈를 연출한 페이튼 리드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신작 각본 작업에는 작가 제프 러브니스가 참여한다. 새롭게 합류한 제프 러브니스는 미국 ABC 방송사의 '지미 키멜 라이브 쇼', 넷플릭스 '릭 앤 모티'의 작가로 활동했다. 마블 측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신작들의 개봉일을 연기함에 따라 오는 11월 6일 '블랙 위도우' 개봉을 시작으로, 2022년 7월 '캡틴 마블2'까지 개봉작 리스트를 새롭게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앤트맨3'의 개봉일은 2023년 이후로 예상된다.한편 '앤트맨' 시리즈는 마블 역사상 가장 작고 강한 히어로 앤트맨의 이야기를 다루며 국내 관객의 사랑을 받았다. 국내 개봉 당시 '앤트맨1'은 284만 명, 시즌 2인 '앤트맨과 와스프'는 544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김민주 인터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영화 '앤트맨과 와스프' 스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