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죄 없다"...'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힘겹게 꺼내놓은 아내 사망설 진실 [종합]

기사입력 2020.03.30 10:23 PM
"아내 죄 없다"...'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힘겹게 꺼내놓은 아내 사망설 진실 [종합]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가수 송대관이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부동산 관련 사건 이후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는 루머에 대해 모든 사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30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송대관이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날 송대관은 가수로 승승장구하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사건인 아내 관련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09년 송대관의 아내는 200억을 투자해 사업을 시작했지만, 사업은 잘 안 됐고 보증을 선 송대관에게까지 압류가 들어왔다.

당시 송대관의 아내는 친구인 김수미에게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고, 김수미는 딸의 결혼 자금을 송대관의 아내에게 빌려주기까지 했다고. 김수미는 "땅이 넘어간다는 말에 내 딸 결혼식보다 더 급했다"며 "근데 그 돈마저 은행에 가기 전에 사기당했다"고 회상하며 안타까워했다.

자신이 돈을 빌려주고도 오히려 미안한 마음에 고개를 못 드는 김수미를 보며 송대관은 "정말로 큰 사람이구나"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에 김수미는 "친구란 잘 될 때는 응원하고, 급할 때는 뛰어가야 하는 것"이라고 해 감동을 자아냈다.

아내를 원망한 적 없냐는 김수미의 질문에 "내 아내는 죄가 없다"고 말문을 연 송대관. 그는 "남편을 빛내주기 위해 꿈을 크게 가졌는데, 그게 안 된 것 뿐"이라며 아내를 더 걱정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문에 대해 "오늘 처음 얘기하는 거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송대관은 해당 루머에 대해 "근거 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다"라며 아내가 지인의 차를 빌려 사라졌던 때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당시 송대관은 한참을 기다려도 오지 않는 아내에게 "나는 당신을 한없이 사랑한다. 제발 돌아와"라고 1분에 한 번씩 문자를 보냈다고.

이를 듣던 김수미는 "연탄불까지 피웠다고 하더라"며 "(당시 아내가) 문자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같은 사실까지는 정확히 몰랐던 송대관은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송대관은 자식을 키우며 가정에 헌신한 아내를 언급하며 "오늘날의 송대관이 있기까지는 아내가 있기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건강이 좋지 않은 송대관을 정성을 다해서 보살피는 아내를 칭찬했다. 송대관은 "그런 사랑을 다시는 받지 못할 것"이라며 "아내의 영원한 바람막이가 되고, 희생할 각오가 돼 있다"고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송대관은 어머니와의 기억도 꺼내놓았다. 오랜 무명시절을 겪은 송대관은 '해뜰날'로 인기를 얻고 그제야 살 만해졌는데 어머니가 갑자기 쓰러졌다는 비보를 전해 들었다. 지병인 담석증이 심한 어머니는 고통에 담벽을 긁기까지 했다고.

송대관은 병상 위 앙상하게 뼈만 남은 어머니의 팔을 보며 그 손에 금반지 하나 못 끼워드린 것이 후회스러워 곧바로 병원 근처 금은방을 찾아 헤맸다고 털어놨다.

병상으로 돌아와 어머니에게 팔찌를 직접 채워드렸다는 그는 팔찌에 비해 한없이 가냘픈 어머니의 팔을 붙잡고 통곡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불효자식이란 생각에 죄송했다"고 덧붙이며 눈시울을 붉혀 뭉클함을 자아냈다.

끝으로 송대관은 최근 다행히 많은 스케줄이 생겼고, 2년 만에 빚 청산도 했다며 기뻐했다. 그는 욕심을 뒤로 하고 소박한 일상을 사는 지금이 가장 행복하다고 해 감동을 안겼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