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휘성 CCTV+최초 목격자 인터뷰 공개...약물 거래 정황 포착

기사입력 2020.04.02 11:40 PM
MBN, 휘성 CCTV+최초 목격자 인터뷰 공개...약물 거래 정황 포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지난달 31일 수면 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진 채 발견된 가수 휘성이 해당 약물을 거래하는 정황이 담긴 CCTV가 공개됐다.

지난 2일 MBN '종합뉴스'는 휘성이 수면 마취제를 투약하기 직전 한 남성을 만나 약물을 거래하는 모습이 나오는 CCTV를 입수해 보도했다.

CCTV에 따르면, 휘성은 흰색 점퍼를 입고 택시에서 내린 후 은행 앞을 서성이다 어디론가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주차장 쪽으로 걸어가 패딩을 입은 한 남성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내용물을 확인한 뒤 검은 봉지를 건네받았다.

MBN 측은 "휘성이 수면 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지기 직전, 판매자로 추정되는 인물과 해당 약물로 추정되는 물건을 주고 받는 장면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초 목격자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최초 목격자는 "처음엔 아예 제 대답을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가 추워서 떠는 듯한 떨림이 계속됐다"라고 말했다.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프로포폴과 같은 전신 마취제의 일종으로, 마약은 아니지만 전문의약품이어서 의사 처방 없이는 살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종합뉴스' 측은 덧붙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종합뉴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