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해투4', 마침표까지 제대로 찍은 국민MC 유재석의 진가 [어땠어?]

기사입력 2020.04.03 6:45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해피투게더4'가 시즌 종영을 맞이한 가운데, 국민MC 유재석의 진가가 끝까지 빛을 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는 전 MC 엄현경을 비롯, 현 3MC의 절친 허경환, 조우종, 남창희가 출연했다.



3MC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와 절친들의 케미가 돋보인 최종회. 이날 방송을 보지 못한 기자들의 궁금증에 답해 봤다.











Q. 오늘 최종회라는데, 무슨 이야기가 나왔어?



A. 마지막 방송을 기념해 MC 유재석, 전현무, 조세호를 가장 잘 아는 게스트들이 출연했어. 다들 '해피투게더'와 남다른 인연이 있기도 하고.



전 MC 엄현경은 여전한 돌직구 입담을 뽐냈어. 다이어트를 한 조세호를 보며 "SNS가 더 낫다"고 하는가 하면, 유재석 TV 다량 보유설을 언급해 재미를 선사했지. 방송 은퇴를 생각했던 때 만난 '해피투게더'에 각별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고. 나름 일취월장한 댄스 실력까지 선보이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였어.



허경환은 유재석과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어. 과거 개그맨 시험, 회식 자리에서 방송 이야기만 하는 유재석의 모습 등. 함께 출연한 조우종, 남창희와도 친해서인지 서로 토크를 도와주며 노력했지. 그러나 이날 허경환의 활약은 좀 아쉬움을 남겼어. 이전 '해피투게더' 출연에서 보였던 재치있는 입담과 예능감이 폭발하지는 않았거든.



남창희는 매사 노력하는 모습이 돋보였어. 자신을 '비무장지대 지뢰'라고 칭하며 "아무도 찾지 않으니 터지지 않는다. 언제 터질지 모른다"고 하는 모습이 특히 인상적이었어. 유재석이 남창희를 꾸준히 아끼는 이유를 알겠더라고. 조세호와의 '찐친' 우정도 여전했어.



조우종은 프리 선언 이후 KBS 복귀를 '해피투게더'로 했다고 해. "프리는 불지옥이다"라고 하는 조우종의 모습이 웃기면서도 한편으론 안타까웠지. 자신의 결혼식에 불참한 사람들을 이야기할 땐, 정말 서운해보이기도 했고. '프로불참러' 조세호는 조우종의 결혼식 토크에서도 웃음을 안겼어.











Q. 최종회로 특별한 게 있었어?



A. 기대보다 특별한 점은 없었어. 평소처럼 게스트와 MC들이 토크를 주고 받는 형식으로 진행됐고, 게스트 중 유독 돋보이는 활약을 한 이도 없었지.



'수고했다, 친구야' 특집으로 MC들과 인연이 있는 게스트를 일부러 초대한 것 같은데, 게스트보단 유재석의 진가가 가장 크게 발휘된 방송이었어.



유재석은 국민MC다운 모습을 확실히 보였어. 지인들의 방송을 모두 챙겨보는 것은 물론, 개그맨 후배들을 격려하고 아끼는 모습이 모두 공개됐지. 그간 유재석의 미담은 끊임없이 쏟아져 왔지만, 이날 유재석 이야기들도 감동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했어.



'유라인'에 대한 언급도 있었는데, "존재 자체가 웃음을 주는 분들"이라는 유재석의 애정 가득한 말이 그의 착한 심성을 느끼게 했지. 게스트들도 어떤 주제의 토크를 하든 결국 유재석의 이야기로 끝나더라고. 역시나 유재석은 말그대로 '유느님'이었어.











Q. 시즌5로 돌아온다고 했는데, 그런 여지를 남겼어?



A. 전반적인 방송 내용에서는 별다른 여지가 느껴지진 않았어. 최종회를 위해 특별히 무언갈 준비하기보다 평소와 같은 잔잔함을 택한 것 같더라고.



다만 유재석이 마지막 인사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는 말을 강조하기는 했어. '해피투게더'를 가장 오래 이끌어온 MC인 만큼 새 시즌에서 유재석의 합류 여부가 가장 궁금한 부분이긴 하지.



최종회를 보면서도 느꼈지만, 새 시즌에서는 '쟁반노래방', '해피투게더 프렌즈', '야간매점' 등 프로그램만의 개성있고 확실한 새 코너가 필요해 보였어.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연예 "벌써 긴장돼"...'더킹' 정은채X이정진, '욕망캐'들 만났다 [TV리포트=박현민 기자] ‘더 킹-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 정은채와 이정진이 불길한 기운이 엄습하는 투샷으로 소름돋는 긴장감을 선사한다.30일 SBS '더 킹' 측은 대한제국 최연소이자 최초 여성 총리인 구서령(정은채 분)과 대한제국 금친왕 이림(이정진 분)이 만남을 갖는 장면을 방송에 앞서 공개했다. 이는 역적 잔당의 근거지에서 대한제국 2인자 구서령과 이림이 은밀하게 만남을 갖는 장면.공개된 스틸 속 구서령은 야욕에 사로잡힌 눈빛으로 이림에게 당돌한 저격을 던지고, 이림은 여유 있는 표정에 이어 싸늘한 미소를 지어 보여 불길한 기운을 드리웠다.해당 장면은 지난 5월 초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지금껏 보여준 적 없는 악역 캐릭터로 배우 인생 2막을 열고 있는 정은채와 이정진은 극중에서의 강렬한 모습과 달리, 수줍은 미소와 장난기 어린 표정으로 등장, 반전미를 뽐냈다는 전언.하지만 촬영을 시작하자 두 사람은 180도 돌변한 채, 잃을 것 없는 욕망의 화신 구서령과 이림으로 완벽하게 빙의해 불꽃 튀는 카리스마 대결을 열연, 현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고.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정은채와 이정진은 '더 킹'를 통해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임을 증명했다"며 “이번 주 방송에서는 구서령과 이림의 카리스마 폭발이 안방극장을 전율로 휘감을 전망이다. 두 사람의 악한 기운이 만난 극악의 시너지를 지켜봐 달라"라고 기대를 당부했다.한편, 대한제국과 대한민국이라는 두 개의 세상으로 이뤄진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 '더 킹'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앞서 29일 갑작스러운 결방으로 인해, 30일 13회가 방영된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SBS
연예 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D-2'로 英 오피셜 차트 7위 [공식] [TV리포트=박현민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슈가가 어거스트 디(Agust D)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가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7위를 기록했다.29일(현지시간) 영국 오피셜 차트에 따르면, 지난 22일 전 세계 동시에 공개된 믹스테이프 'D-2'는 '오피셜 앨범 차트 톱 100'에서 7위를 차지했다. 'D-2'는 '오피셜 앨범 차트 업데이트 톱 100' 3위, '오피셜 앨범 다운로드 차트 톱 100' 2위, '오피셜 앨범 세일즈 차트 톱 100' 3위 등 여러 차트에서 최상위권을 휩쓸었다. 뿐만 아니라 '오피셜 스코티시 앨범 차트 톱 100'에서 6위를 기록했고, '오피셜 앨범 스트리밍 차트 톱 100'과 '오피셜 아이리시 앨범 차트 톱 50'에서는 각각 29위와 10위를 기록했다. 타이틀곡 '대취타'도 여러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오피셜 싱글 차트 톱 100'에서 68위, '오피셜 싱글 세일즈 차트 톱 100'에서 6위에 오르며 새로운 기록을 썼다.이외에도 '오피셜 싱글 다운로드 차트 톱 100' 6위, '오피셜 스코티시 싱글 세일즈 차트 톱 100' 8위, '오피셜 싱글 차트 업데이트 톱 100' 49위 등에 이름을 올렸다.영국 오피셜 차트는 공식 SNS에 슈가의 기록을 공개하며 "영국 앨범 차트에서 톱 10에 앨범을 기록한 최초의 한국 솔로 가수"라고 설명했다.슈가는 2016년 처음 발표한 믹스테이프 'Agust D' 이후 약 4년 만에 공개한 'D-2'로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발매 직후인 23일(오전 8시까지 기준) 세계 80개 국가 및 지역의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고, '톱 송' 차트에서도 '대취타'로 50개 국가 및 지역에서 1위에 올랐다.한국 전통 군악인 대취타(大吹打)를 샘플링해 만든 '대취타'는 판소리와 꽹과리 등 국악기에 묵직한 슈가의 랩이 더해져 이색적인 분위기를 내는 곡이다. 뮤직비디오는 30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유튜브 조회수 5794만 건을 넘어섰다. 슈가는 앞서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BANGTANTV)'를 통해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서 "'D-2'는 순전히 팬들을 위해 만든 음악이다. 듣고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TV리포트 DB
연예 BTS 지민, '아시아 대표 꽃미남' 선정..."韓아이돌 중 최고" [룩@재팬] [TV리포트=박현민 기자] 방탄소년단 지민이 일본의 한 매거진에서 '아시아 꽃미남'에 선정됐다.일본 매체인 SPUR MAGAZINE는 지난 2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세계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는 아시아 꽃미남 23인을 발표했다. 이들 중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의 이름이 등장, 글로벌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매체는 "SNS나 스트리밍 서비스가 보급되면서 엔터테인먼트에 국경이 없어진 현재 아시아 유명인들이 할리우드 셀럽들을 능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선정된 아티스트는 뛰어난 외모뿐 아니라 가창력과 연기, 패션 센스 등 카리스마를 겸비한 아시안을 대표하는 핫한 미남들"이라고 선정 이유를 전했다. 특히 "세계적인 보이그룹 BTS가 선두에서 아시안 붐을 이끌고 있다"며 그중 지민을 선정, "지민의 처진 눈이 특징인 러블리한 얼굴은 한류 아이돌 중 최고이며 무대에서 보여주는 유려한 춤 실력과 살짝씩 보여주는 복근 역시 놓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앞서 지민은 미국의 거장 감독인 구스 반 산트가 함께 일해보고 싶은 배우로 꼽아 화제가 된 바 있다.또한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 셀프(Love Yourself)' 티저 포스터에 참여했던 유명 사진작가 '무궁화 소녀'는 자신과 작업한 수많은 유명인 중 가장 잘생긴 사람으로 지민을 꼽기도 했으며, 독창적인 드로잉 예술가 'Lee.K' 작가는 "지민은 어느 각도에서나 최고이며 남자가 봐도 매력적인 마스크"라고 찬사를 보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