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 아웃' SNS가 이렇게 위험한 거였다니 [어땠어?]

기사입력 2020.04.07 8:30 AM
    페이스북 트위터



ㅣ영화 '서치 아웃' 리뷰 



[TV리포트=홍지수 인턴기자] SNS상 보여지는 모습과 현실 사이의 괴리 등을 통해 느끼는 공허한 마음을 자극한다. 실제 범죄를 모티브해 더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영화 '서치 아웃' 얘기다. 



'서치 아웃'은 '소셜 포비아' '나를 기억해' 등 뒤를 이어 SNS 추적 스릴러로 등장한 영화다. 일상생활에서 흔히 사용하는 SNS를 통해 범죄 타깃이 될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준혁(김성철 분)과 같은 고시원에 머물렀던 아는 동생이 자살 후 준혁에게 SNS을 통해 의문의 메시지를 보낸다. 동생의 자살이 SNS와 관련돼 있음을 깨달은 준혁은 성민(이시언 분)과 함께 진실을 파헤친다. 둘은 흥신소를 통해 해커 누리(허가윤 분)를 만나고, SNS 범죄의 핵심 인물을 찾기 위해 보이지 않는 사투를 벌인다.



각각 취준생과 경찰 준비생으로 분한 준혁과 성민에게서 짠한 모습을 볼 수 있다. 고리타분하다고 할 수 있겠으나, 캐릭터 설정은 영화 흐름상 중요하게 작용된다. 



총 러닝타임은 1시간 32분으로 짧은 시간이다. 하나하나 자세히 설명하기엔 시간이 부족했는지, 디테일한 부분에서 전달력은 아쉬웠다.   



영화 감상 후 동료 기자의 질문에 답해 자세히 얘기해보고자 한다.





Q. SNS로 어떤 범죄가 이뤄지는 거야? 



'서치 아웃'은 러시아 전역을 비롯, 유럽에 퍼졌던 '흰긴수염고래 게임'을 실화 모티브로 하고 있다. 이 게임은 SNS상 이뤄졌던 가상의 게임으로 청소년들 130명을 자살로 이끌었다. 



'서치 아웃'에서도 외로움을 느끼거나 현실과 이상 사이의 괴리감을 느끼는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SNS를 통해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된다. 이들은 협박과 공포 심리를 조종당해, 죽음에 이르게 되는 각종 미션들을 수행한다.  



눈에 보이지 않는 심리를 조종하는 범죄는 엄청난 공포심을 주지 않는다. 그러나 보는 내내 가슴이 조마조마하다. 영화 후반 반전이 등장해 소소한 놀라움도 선사한다.



보통 스릴러 영화에서는 주인공들의 괜한 행동에 한숨을 내쉬거나 핀잔 주기 바쁜데 '서치 아웃'에서는 다르다. 심리에 이용당하는 주인공들을 오히려 동정하거나 위로하게 된다. 가슴 한편이 쓸쓸해지기도. 





Q. 이시언, 김성철 그리고 그룹 포미닛 허가윤까지. 배우들의 연기는 어땠어? 



연기보다 스토리 흐름에 중점을 뒀다면 성공. 세 명의 캐릭터 모두 평범해서인지 연기력은 따로 느낄 새가 없었다. 그럼에도 이시언은 본인 성격을 연기하듯 장난기 넘치고 때론 진지한 연기를 어색하지 않게 그려냈다. 그는 영화 후반 영웅적인 면모를 보였는데 전혀 이상하지 않았다.



김성철 역시 주변에서 볼 법한 인물을 자연스럽게 연기, 스토리에 좀 더 집중할 수 있게 했다. 허가윤은 작품 속 자신이 맡은, 강인한 척 하지만 실상 마음이 여린 캐릭터를 잘 이해한 듯했다. 맡은 역할인 해커에 어울리는 냉철하고 신비로운 이미지를 좀 더 살리지 못해 아쉽다. 





Q. 누구에게 추천해? SNS에 관심 없어도 볼 수 있어?



딱히 SNS에 관심을 두지 않아도 된다. 심리에 관해 흥미를 느낀다면 추천한다.



영화는 인간을 좋고 나쁨으로 구분하지 않는다. 단 한 사람이 아니라 여러 사람들이 후천적으로 악당이 되는 이야기의 흐름은 흥미롭게 다가온다. 누구나 자신이 모르는 사이 천사가 될 수 있고, 동시에 악마도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듯해 다소 섬뜩하기도 한다.



홍지수 인턴기자 jsfire120@tvreport.co.kr /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연예 ‘아빠본색’ 김지현, 8번의 시험관 시술→다시 자연임신 도전[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8번의 시험관 시술. 고심 끝에 다시 도전. 가수 김지현이 8번의 실패로 인한 마음고생을 털어놨다.31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선 김지현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김지현 부부는 자연임신의 길을 찾고자 한의원을 찾았다. 김지현은 “그 힘든 과정을 다시 겪어야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고 용기가 나지 않더라. 남편과 같이 검사를 받으려고 한다”며 한의원을 방문한 이유를 밝혔다.앞서 김지현은 임신을 위해 8번의 시험관 시술을 받은 바. 그는 “모르면 용감하게 덤볐을 텐데 아니까 힘들더라. 처음 시험관을 하러 갔을 땐 결과가 너무 심각해서 힘들었다. 몸은 건강했지만 나이가 문제라고 했다”고 털어놨다.이에 김지현의 남편은 “나이 들어 후회 없으려면 해볼 때까지 해보는 게 맞는다고 본다”며 김지현을 응원했다.8번의 시험관 시술 과정에서 김지현은 8번의 난자채취와 4번의 이식을 받았다. 그는 “공난일 때도 있었고 이식이 실패한 적도 있었다. 그 8번 동안 마음이 다쳤다. 다시 시작한다는 것에 용기가 필요했다”며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한의사는 “이 시기가 정말 중요하다. 이 시기를 잘 극복해야 한다. 이러다 폐경이 되면 임신이 아예 안 될 수가 있다”고 조언했다.김지현은 “만감에 교차했다. 그런데 후회하기 싫으니까 임신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시험관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는 진단엔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그는 “시험관 시술을 받으면서 힘들었던 과정들이 떠올랐다. 두려움에 눈물이 났다. 포기하는 게 맞을까. 다시 도전하는 게 맞을까.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눈물의 이유를 전했다. 한의사는 “나이 때문에 위축되면 안 된다. 그 대신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며 김지현을 격려했다.한편 이날 방송에선 길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길은 처갓집을 찾아 장모님 표 능이버섯 백숙을 먹으며 행복을 만끽했다. 길의 장모님은 “처음 해줬다. 장모의 마음으로 했다. 온갖 좋은 재료를 다 넣어서 보약처럼 만들었다”며 웃었다.이어 길의 첫 인상에 대해 “정말 낯설었다. 솔직히 평범한 외모는 아니지 않나. 그래서 적응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그러면서도 “길의 노래를 들었는데 평상시와 전혀 다른 느낌이었다. 우리 사위 멋지더라. 딴 사람 같았다”며 가수 길을 치켜세웠다.이에 길은 어색한 웃음만 짓다가 “가족이니까 멋지게 느껴지는 걸 거다”라 쓰게 말했고, 길의 장모님은 “아니다. 내 사위라고 생각 안하고 가수로 봤을 때 그렇다”고 거듭 덧붙였다.길의 위축된 모습엔 “칭찬에 어색하는 모습이 안쓰럽더라. 칭찬을 많이 못 들었나. 정말 괜찮은 사람인데. 너무 주눅이 들어 있었던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잠든 이초희 보며 꿀 뚝뚝... 사랑에 빠진 남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상이가 이초희의 매력에 제대로 빠졌다. 잠이 든 이초희를 바라보는 이상이의 모습은 사랑에 빠진 남자 그 자체였다.31일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선 재석(이상이 분)과 다희(이초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재석은 이미 다희에게 푹 빠진 뒤. 다희와 함께 독서실을 찾았던 재석은 잠이 든 그를 사랑스럽단 얼굴로 응시했다.이 같은 재석의 시선을 알아채지 못한 다희는 “딱 10분만 자고 일어나려고 했는데 어제 새벽에 잤더니 너무 피곤했나봐. 푹 자버렸네”라고 말했다. 재석은 제 감정을 감추고자 “네, 그런 거 같더라고요. 얼굴이 푸석푸석해보여서”라고 짓궂게 놀렸다.시험에 앞서 옥분(차화연 분)이 지어준 총명탕을 먹고 있다는 다희의 말엔 “난 그런 거 안 먹어도 원래 총명해서”라며 너스레도 떨었다.이에 다희는 “처음엔 약발 잘 받는 것 같더니 시험 다가오니 아닌 것 같아요. 긴장해서 그런가?”라 털어놨고, 재석은 긴장을 풀어주는데 좋은 스트레칭을 알려주겠다고 나섰다.그러나 이어진 재석의 행동은 다희를 밀고 줄행랑을 치는 것. 놀란 다희에게 재석은 “어때요? 긴장 풀리죠?”라 묻는 것으로 그를 웃게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