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조은정, 오늘(7일) 법적 부부 됐다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20.04.07 9:29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소지섭과 조은정 전 아나운서가 7일 법적 부부가 됐다.



이날 소지섭의 소속사 51K는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약속하고,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소지섭 측은 “소지섭과 조은정의 뜻에 따라 식은 직계 가족들끼리 모여 조용히 치렀다”라며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고자 굿네이버스에 5천만원을 기부하는 것으로 식을 대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소지섭과 조은정의 기부금은 교육 취약 계층 아동들에게 쓰인다. 태블릿PC 및 스마트 기기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소지섭의 소속사는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는 두 사람을 축복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앞으로 배우로서 더 좋은 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지섭과 조은정은 지난 2018년 2월 SBS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처음 만났다. 지인 모임을 통해 친분을 쌓은 두 사람은 지난해 열애를 인정했다.





이하 소지섭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51k입니다.



금일 소속 배우 소지섭 씨와 관련해 기쁘고 축복할 소식이 있어 전해 드립니다. 



소지섭 씨가 소중한 인연을 만나 백년가약을 맺게 되었습니다.



지난 19년 열애를 인정했던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평생의 동반자가 되기로 약속하고, 금일(4월 7일) 혼인신고를 함으로써 법적인 부부가 되었습니다.



일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행복한 순간을 조용히 간직하고 싶다는 소지섭 씨와 조은정 씨의 뜻에 따라, 식은 직계 가족들끼리 모여 조용히 치르고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고자 굿네이버스에 5천만 원을 기부, 교육 취약 계층 아동들에게 태블릿 PC 및 스마트 기기를 지원하는 것으로 식을 대신하기로 하였습니다.



소지섭 씨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모쪼록 비 연예인인 배우자를 배려해 결혼과 관련한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하기 어려운 점을 넓은 아량으로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인생의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는 두 사람을 축복해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소지섭 씨는 앞으로 배우로서 더 좋은 활동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조은정 페이스북, 51K

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잠든 이초희 보며 꿀 뚝뚝... 사랑에 빠진 남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상이가 이초희의 매력에 제대로 빠졌다. 잠이 든 이초희를 바라보는 이상이의 모습은 사랑에 빠진 남자 그 자체였다.31일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선 재석(이상이 분)과 다희(이초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재석은 이미 다희에게 푹 빠진 뒤. 다희와 함께 독서실을 찾았던 재석은 잠이 든 그를 사랑스럽단 얼굴로 응시했다.이 같은 재석의 시선을 알아채지 못한 다희는 “딱 10분만 자고 일어나려고 했는데 어제 새벽에 잤더니 너무 피곤했나봐. 푹 자버렸네”라고 말했다. 재석은 제 감정을 감추고자 “네, 그런 거 같더라고요. 얼굴이 푸석푸석해보여서”라고 짓궂게 놀렸다.시험에 앞서 옥분(차화연 분)이 지어준 총명탕을 먹고 있다는 다희의 말엔 “난 그런 거 안 먹어도 원래 총명해서”라며 너스레도 떨었다.이에 다희는 “처음엔 약발 잘 받는 것 같더니 시험 다가오니 아닌 것 같아요. 긴장해서 그런가?”라 털어놨고, 재석은 긴장을 풀어주는데 좋은 스트레칭을 알려주겠다고 나섰다.그러나 이어진 재석의 행동은 다희를 밀고 줄행랑을 치는 것. 놀란 다희에게 재석은 “어때요? 긴장 풀리죠?”라 묻는 것으로 그를 웃게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
연예 ‘복면가왕’ 조향기X박구윤X주헌X유겸, 1R 탈락→존재감 제대로[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조향기에서 유겸까지. 반가운 얼굴들이 ‘복면가왕’을 통해 생존신고를 했다.3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선 본선 진출자를 가리는 1라운드 경연 결과가 공개됐다.핑클 대 SES의 대결에서 SES가 승리를 거뒀다. 가면을 벗은 핑클은 배우 조향기였다.지난 1998년 슈퍼엘리트 모델로 데뷔한 조향기는 “내 생에 이렇게 큰 무대에서 노래를 부를 날이 오다니. ‘복면가왕’ 너무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10년 만에 예능 출연. 그는 “딸이 지금 7살이다. 육아에 전념하다 보니 아무래도 방송을 줄이게 되더라. 이제 다시 열심히 시작해보려고 용기를 내서 도전했다”고 했다.이어 “시기가 시기인 만큼 울적한 일이 많은데 나를 보면서 웃으셨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앞으로도 많은 웃음 드리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고 싶다. 섭외를 기다리고 있겠다”고 포부를 전했다.다이아몬드 대 진주의 대결에선 진주가 승리했다. 다이아몬드는 ‘뿐이고’로 전국을 강타한 트로트가수 박구윤이었다.판정단 김현철과 특별한 사이라는 그는 “서울예대 실용음악과 출신인데 당시 담당교수가 김현철이었다. 그 덕에 박효신 이적 거미 등 당대 가수들의 코러스 가수로 활동할 수 있었다”며 오랜 인연을 소개했다.박구윤의 ‘복면가왕’ 출연 목표는 박구윤 이름 석 자를 알리는 것. 그는 “데뷔 14년차인데 아직도 지방 행사 가면 초대가수 이름이 꼭 잘못 기재돼 있다. 내 이름 석 자를 알리면 성공이란 마음으로 열심히 뛰었다”며 이유를 덧붙였다.이어 ‘미스터트롯’ 진 임영웅의 ‘복면가왕’ 출연을 추천한다며 “정말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트로트계의 보물이다”라고 말했다. 임영웅에게 “형도 나와 보니까 쫄깃하고 좋다. 꼭 나오렴. 파이팅”이라며 영상편지를 보냈다.최고예요 대 짜증 지대로다의 1라운드에선 짜증 지대로다가 승리하면서 최고예요가 가면을 벗었다. 그는 바로 몬스타엑스의 메인래퍼 주헌이었다. 반전 가창력으로 무대를 달군 주헌에 판정단은 아쉬움을 표했다.주헌은 윤상의 팬이라며 “걸그룹 노래도 만들고 명곡도 많이 만드셨는데 몬스타엑스의 노래도 한 번 만들어주시길”이라고 청했다. 윤상은 “영광이다”라 화답했다.주헌의 꿈은 올라운더 플레이어가 되는 것이다. 그는 “랩도 하고 노래도 하고 프로듀싱도 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 내 롤 모델이 마이클잭슨이다. 마이클잭슨 같은 음악인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복분자 대 매실의 마지막 1라운드에선 매실이 승리하며 2라운드 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복분자는 GOT7의 메인댄서 유겸이었다.유겸은 방송 무대에서 완곡은 처음이라며 “‘복면가왕’에 나온 자체가 신기하고 이렇게 특별한 기회가 있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소속사 대표 박진영의 노래를 선곡한데 대해선 “박진영을 처음 본 게 초등학생 때였다. 섹시라는 단어도 이해 못할 때였는데 그때부터 댄스가수의 꿈을 키웠다. 지금까지도 왕성히 활동을 하시니 정말 존경한다”고 밝혔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