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신봉선 “데뷔 초 장동민 짝사랑, 내겐 흑기사 같은 존재”

기사입력 2020.04.07 11:21 PM
‘수미네 반찬’ 신봉선 “데뷔 초 장동민 짝사랑, 내겐 흑기사 같은 존재”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개그우먼 신봉선이 신인 시절 선배 개그맨 장동민을 짝사랑했다며 관련 일화를 공개했다. 신봉선에게 장동민은 흑기사 같은 존재였다.

7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선 신봉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신봉선과 장동민은 KBS 공채 개그맨 선후배 사이다. 과거 장동민을 짝사랑했다는 신봉선은 “장동민의 어떤 면이 매력적이었나?”라는 질문에 “1년차 막내 시절 장동민과 ‘개그콘서트’ 봉숭아 학당 코너를 함께한 적이 있다”며 입을 뗐다.

그는 “막내라 선배들의 소품도 챙겨야 했는데 정작 내 소품을 안 챙긴 거다. 녹화는 되고 있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장동민이 무대 아래로 내려와 소품을 챙겨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장동민은 내게 흑기사 같은 존재였다”는 것이 신봉선의 설명이다.

이에 김수미는 “내가 너무 일찍 태어났다. 내가 신봉선 나이였으면 나도 장동민을 좋아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신봉선은 게스트에서 학생으로 변신해 김수미 표 세발나물 전 레시피를 전수받았다. 능숙한 솜씨로 재료를 손질하는 신봉선을 보며 송훈 셰프는 “TV서만 봤는데 달리 보였다”며 놀라워했다.

세발나물전은 손으로 모양을 만들어 그대로 부치는 게 포인트. 세발나물 자체가 여러 갈래로 얽혀 자라기에 손으로 모양을 내는 게 훨씬 쉽다고.

신봉선은 김수미의 주문에 따라 바삭한 맛에 세말나물 전을 만들어내며 손맛을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수미네 반찬’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