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시험관 아기시술 실패 고백→하리수·현진영·배윤정 ★ 뭉클한 위로 [종합]

기사입력 2020.04.10 12:02 AM
채리나, 시험관 아기시술 실패 고백→하리수·현진영·배윤정 ★ 뭉클한 위로 [종합]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룰라 채리나가 시험관 아기 시술에 실패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공개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스타들을 비롯해 많은 이가 그런 채리나를 위로하며 뭉클함을 자아냈다.

채리나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걱정 많이 해주시고 응원해 주셨는데....힝... 미안해용"이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그는 울먹이는 목소리로 "엄청 울었다"고 말했다.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았으나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리나의 소식을 접한 친한 스타들은 댓글로 채리나를 위로했다.

배윤정은 "뚝...!"이라며 울지 말라는 표현을 걸크러시하게 했으며, 황혜영은 "왜 눈이 빨개?? 울었어요??"라고 물으며 걱정했다.

구지성은 "언니~ 다음이 기다리고 있어요! 힘내요 언니", 에스더는 "울 언니 고생했어. 토닥토닥 힘내 힝", 김미연은 "울지 마 언니. 더 힘내서 좋은 생각해서 담번에 천사 온단 말야~!!!", 김하영은 "언니 울지 마요. 꼭 이쁜 아기 천사가 올 거라 믿어요~ 아가가 잠시 길을 헤매나 봐요. 꼭 올 거예요~ 힘내요 언니"라며 언니 채리나를 응원했다.

하리수는 "리나야 파이팅!!"이라고, 현진영은 "리나야 괜찮아 울지 말고 멘탈 잡고 또 하면 돼 힘내자"라고 조언했다.

채리나는 지난 2016년 전 야구선수 박용근과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다. 2세 갖기를 간절히 원하는 그의 모습은 많은 방송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채리나는 임신을 위해 치질 수술까지 하는 등 엄마가 되기 위해 단단한 의지를 드러내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채리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