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프로포폴 의혹에 침묵 깬 에이미 "끼리끼리 사이언스" VS "사과해라" [이슈리포트]

기사입력 2020.04.10 11:55 PM
휘성 프로포폴 의혹에 침묵 깬 에이미 "끼리끼리 사이언스" VS "사과해라" [이슈리포트]

[TV리포트=이세빈 인턴기자] 전 방송인 에이미가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휘성에게 사과를 요구해 과거 에이미의 발언이 재조명되며 두 사람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이 약물을 같이 했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라는 의견과 휘성에게 사과를 요구한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휘성과 에이미의 과거 행동을 비판하는 이들은 "둘이 약물을 했다는 사실은 변함 없는 거다. 누구도 두둔할 필요는 없다" "'끼리끼리 사이언스'라는 말밖에 안 떠오른다"며 두 사람 모두 반성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친구였던 에이미의 성폭행을 모의하고 악의적으로 녹취 편집을 해 에이미를 협박했다는 의혹을 받는 휘성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이들이 대부분이다. "에이미가 보살이었다" "사람 한순간에 바보 만드는 게 이렇게 쉽다" "휘성 얼른 사과해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으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에이미는 지난해 4월 자신의 SNS를 통해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였던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가수 휘성으로 밝혀졌다.

이에 휘성은 소속사를 통해 의혹을 부인하며 에이미가 SNS 폭로에 대해 사과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이 공개된 후 여론은 에이미에게 등을 돌렸다.

이에 에이미는 "녹취록 전문이 공개된 것은 아니다. 1시간 넘게 통화했었고 녹취록은 짜깁기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에이미의 해명에도 비난은 커졌다.

그런 가운데 최근 휘성은 두 차례에 걸쳐 '제2의 프로포폴'이라고 불리는 수면 마취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한 후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이에 당시 에이미의 주장이 재조명된 상황이다.

에이미는 10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휘성의 좋지 않은 소식에 안타까워하면서도 과거 SNS에 올렸던 글들은 "진실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휘성이 자신이 겪은 힘든 일을 이야기하자 마음이 약해져 "내가 돌려놓겠다"고 했던 것이며, 통화 내용을 녹취하는 지도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믿었던 사람에게 배신당하고 한순간에 거짓말쟁이로 몰린 상처를 언급하며 "원하는 것은 휘성의 진심 어린 사과뿐"이라고 말했다.

이세빈 인턴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