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시, 공황장애 고백부터 악플 고충 토로까지...윤병호에 조언

기사입력 2020.04.17 1:02 PM
쿠시, 공황장애 고백부터 악플 고충 토로까지...윤병호에 조언

[TV리포트=유지희 기자] 프로듀서 겸 래퍼 쿠시가 자신의 고통을 고백하며 고등래퍼 출신 윤병호(Bully Da Ba$tard)에게 조언을 건넸다.

지난 16일 공개된 유튜브 스트릿 채널 '갱생(GANG生)' 3화에서는 쿠시가 출연해 윤병호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쿠시는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윤병호에게 "(정신과) 약을 끊고 힘들었다. 응급실도 많이 갔다. 또 공황장애가 엄청 심하게 왔었다. 며칠 밤 동안 작업하면 '발작 오겠다' 싶더라"며 "깨끗한 정신으로 운동하고 음악을 하면 그런 기분이 없다"고 조언했다.  

쿠시는 악플에 대한 조언도 했다. 사람의 시선이 두렵다고 밝힌 윤병호에게 "나도 그랬다. 스토니 스컹크라는 그룹 활동을 하면서 열등감도 되게 심했다"고 공감하며 "시간이 지나면서 생각을 바꿨다. '악플을 쓰는 사람은 나보다 행복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여기게 되니까 어느 순간 뾰족했던 게 뭉툭해지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진짜 너를 돌봐주고 좋아하는 팬들을 위해 살았으면 좋겠다. 그렇게 지내기에도 하루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갱생(GANG生)'은 도를 넘는 악플러들의 인신 공격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아티스트들에게 건강한 삶을 제안하고자 기획된 디지털 콘텐츠다.

쿠시는 지난 2017년 코카인 투약 등의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다. 지난달 29일 3년 만에 자숙중 느낀 마음을 표현한 신곡 '아프다'를 발표했다.

유지희 기자 yjh@tvreport.co.kr / 사진='갱생'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