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 촬영감독,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스필버그 애도[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20.04.17 1:14 PM
'ET' 촬영감독,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스필버그 애도[할리웃통신]

[TV리포트=석재현 기자] 영화 'ET'의 촬영감독 앨런 다비오가 향년 77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앨런 다비오는 전날 '영화·텔레비전 기금'(MPTF)이 운영하는 로스앤젤레스의 한 거주 시설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숨을 거뒀다.

앨런 다비오는 1960년대부터 할리우드의 명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호흡을 맞춰왔고, 'ET'를 비롯해 '인디애나 존스', '컬러 퍼플', '태양의 제국'을 촬영했다.

그는 미국 아카데미상 촬영상 후보로 5번 올랐으며, 1997년 미술감독조합(ADG)과 2007년 미국영화감독협회(ASC)의 평생 공로상을 받았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자신의 제작사 앰블린 엔터테인먼트 SNS를 통해 "앨런과 나는 1968년에 단편 영화 '앰블린'으로 함께 커리어를 시작했다"며 "앨런은 훌륭한 아티스트였고, 그의 따뜻함과 인간적인 면모는 그의 렌즈만큼이나 힘이 있었다. 그에게는 특별한 재능이 있었고 아름다운 존재였다"고 애도를 표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앰블린 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