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러닝' 모델 샘 클레이턴 주니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할리웃통신]

기사입력 2020.04.18 4:56 PM
'쿨러닝' 모델 샘 클레이턴 주니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별세[할리웃통신]

[TV리포트=석재현 기자] 1993년 개봉한 영화 '쿨러닝'의 실제 모델인 샘 클레이턴 주니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USA 투데이 등 다수 매체에 따르면 샘 클레이턴 주니어는 지난달 31일 자메이카 킹스턴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58세.

샘 클레이턴 주니어는 1988년 더들리 스토코스, 더본 해리스, 마이클 화이트, 크리스 스트록스와 함께 자메이카 대표팀으로 캘거리 동계올림픽에 출전했다.

당시 자메이카 대표팀은 완주하지 못한 채 실격했으나, 이들의 이야기는 미국 디즈니사가 제작한 '쿨러닝'을 통해 알려졌다.

클레이턴은 선수생활을 마감한 후 음악 프로듀서이자 사운드 엔지니어, 그리고 영국 밴드 스틸 펄스 멤버로 활동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자메이카 국가대표팀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