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것의 모습" 핫펠트라는 책 [인터뷰]

기사입력 2020.04.23 2:52 AM
"날것의 모습" 핫펠트라는 책 [인터뷰]

[TV리포트=박현민 기자] 핫펠트(HA:TFELT, 박예은)가 꾸며지지 않은, 날것 그대로의 자신을 대중에게 내놓는다. 데뷔 14년 만의 첫 번째 정규앨범 '1719'를 통해서다.

핫펠트는 최근 서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정규 1집 '1719'에 대하여, 그리고 그것이 만들어진 지난 2017~2019년의 3년에 대하여, '죽고 싶다'고 되뇌인 과거와 그것을 벗어난 현재, 그리고 앞으로의 시간들에 대하여 이야기했다.

'1719'는 총 14곡이 수록된 정규 음반이면서도 동시에 책의 형태를 취하고 있다. 음악과 함께 글과 그림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1719권 한정판 스토리북. 앞서 EP 'MEiNE'에 실린 '나란 책(Read Me)'이 실현된 셈이다. '1719'는 핫펠트라는 책이다.

"17년부터 19년까지 작업했던 것들을 추려서 앨범을 준비하게 됐다. 나의 소중한, 보석 같은 앨범이다. 언제나 음악과 글이 연결된 스토리텔링을 하고 싶었다. 작업을 하면서 (음악으로) 담아내지 못했던 이야기도 풀어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

쉽지 않은 결심이었다. 어두운 이야기를 꺼낸다는 것에 대해 부담감도 있었다. 하지만 도와주는 이들로 인하여 용기를 냈고, 다른 누구도 아닌 본인 스스로를 지켜내기 위하여 감정을 발산했다.

"앨범의 반 정도를 17년도에 작업했다. 감정의 기복이 심했고, 터져나올 때의 작업이다. 다시 그때의 감정을 마주하는 게 쉽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서 음악을 했다. 테라피적인 부분이다. 감정을 해소하고, 발산하는 역할을 해줬다."

많이 지쳤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던 시기였다. 시간을 그냥 흘려보냈고, 글을 썼고, 약 1년간 상담을 받았다. 당시 원장 선생님이 글을 쓰는 것을 추천했고, 그 글이 음악과 엮여 '1719'라는 이름으로 세상에 나오게 됐다.

"2017년은 정말 어둡기만 했고, 2018년은 거의 쉬었다. 아티스트보다는 예은으로서 저부터 좀 살려야 했다. 2019년이 되면서 정리가 됐다. 아티스트는 역시 음악을 만들고 선보일 때, 세로토닌이 많이 나오고 건강해지나 보다.(웃음) 그 시기를 지나고 인생에서 가지는 욕심을 많이 내려놨다. 책에서도 다루지만, 죽음은 언제 찾아올지 모르는 것이다. 그렇기에 '죽고 싶다'는 감정보다 '매 순간 충실히 살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더 커졌다."

정규 1집이 담긴 스토리북 '1719'의 부제는 '잠겨 있던 시간들에 대하여'다. 불안정한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 있던 17~19세와 같았던 핫펠트의 잠겨 있던 시간이 열리게 된다는 의미다.

"어떤 사람이 자기 자신다운 모습을 보이면 좋아해주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으로 나뉘지 않겠나? 하지만 자신을 숨기다보면, 좋은 사람도 싫은 사람도 없을 수 있다. 그것을 꺼내놓는 시간이다."

여전히 원더걸스의 예은으로 기억하는 이들도 상당하다. 원더걸스 예은이 아이돌 그룹이 가진 긍정적인 에너지로서 한 부분을 차지했다면, 핫펠트는 박예은 그 자체다.

"꾸며지지 않고 가공되지 않은 날것의 모습, 그것이 핫펠트가 추구하는 방향이다. 원더걸스로서는 이미지, 보여지는 것, 콘셉트적인 부분에 중점을 뒀다면 핫펠트는 조금 더 스토리적인 부분이 짙다. 이것을 많은 분들이 공감할 수 있게 풀어내는 것이 내 과제다. JYP에서 아메바컬쳐로 옮기면서 핫펠트가 조금 더 자유로워졌다.(웃음)"

가장 힘들고 어두웠던 시기를 '1719'에 담아냈지만, 1집의 더블 타이틀곡 '새틀라이트'(feat. ASH ISLAND)와 '스윗 센세이션'(feat. SOLE)은 희망적인 색채다. 이 역시 핫펠트의 의도가 심어져있다.

"어두웠던 시기에도 조금의 희망, 순간들, 꿈, 이런 게 우리를 살게 하지 않나? 나처럼 힘들었던 시간을 가진 분들, 우울하고 무기력한 시간을 보내고 죽고 싶다는 생각을 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는 음악이었으면 한다. 그런 의미로 희망적인 타이틀곡을 선정하게 됐다."

끝으로 건넨 핫펠트의 인사.

"첫 번째 정규 앨범인 '1719'에 다양한 삶의 감정을 담으려고 노력했다. 내가 겪었던 시간이지만 이겨낸 것이기 때문에, 걱정 안 하셔도 된다. 함께 들어주고, 공감해주면 좋을 것 같다. 다들 건강하시길 바란다."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아메바컬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