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측 "n번방 연루 의혹 기자 업무에서 배제"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4.24 6:44 PM
MBC 측 "n번방 연루 의혹 기자 업무에서 배제" [공식입장]

[TV리포트=홍지수 인턴기자] MBC가 성(性) 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대화방 '박사방' 연루 의혹을 받는 현직기자 A씨를 업무에서 배제시켰다.

MBC는 2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MBC가 n번방 가입 시도 의혹이 제기된 기자 A씨를 즉시 업무에서 배제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진상조사에 착수했고, 사실로 확인되는 대로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매체에 따르면 경찰이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가상화폐 거래 내용을 살펴보던 중 A씨의 송금 내역을 확인하게 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A씨가 조주빈에게 돈을 보낸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이다.

홍지수 인턴기자 jsfire120@tvreport.co.kr / 사진=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