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윤성현 감독 차기작? 안 불러주면 섭섭"

기사입력 2020.04.28 1:03 PM
이제훈 "윤성현 감독 차기작? 안 불러주면 섭섭"

[TV리포트=김민주 기자] 배우 이제훈이 윤성현 감독의 차기작 작업에 "무엇이든 함께하고 싶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제훈은 28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사냥의 시간' 공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윤성현 감독이 그리는 세계는 너무 깊고, 무궁무진하다. (지금까지) 그가 보여주려는 세계의 2%를 보여줬다고 감히 생각한다"고 윤성현 감독을 극찬했다.

이제훈은 윤성현 감독의 '파수꾼'에 이어 약 9년 만의 신작 '사냥의 시간'에도 함께 했다.

이에 이제훈은 "그가 보여주는 세계가 무엇이든 동행하고 싶다"며 "반사판도 들어줄 수 있고,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열의를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차기작에) 안 불러주면 섭섭할 수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 추격자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작품이다. 지난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 국가에 동시 공개됐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