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김용범, 징역 3년 구형…檢 "시청자 들러리로 생각" [종합]

기사입력 2020.05.12 12:17 PM
'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김용범, 징역 3년 구형…檢 "시청자 들러리로 생각" [종합]

[TV리포트=이세빈 기자] Mnet '프로듀스101'(이하 '프듀')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준영 PD와 김용범 CP가 징역 3년을 구형받았다. 검찰은 두 사람에 대해 "방송을 개인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를 들러리로 생각했다"며 꼬집었다.

12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프듀' 시리즈 조작 사건 관련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된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에 대한 5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공판에는 녹색 수의를 입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포함해 피고인 8인이 모두 자리했다. 안준영 PD는 다리를 다쳐 목발을 짚은 채 입장했다.

검찰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에게 각각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조연출 이씨에게는 징역 2년을, 기획사 직원 5명에게는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개인의 이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 주장하지만 시청자를 국민 프로듀서라 부르며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으로 데뷔 멤버를 조작하는 발상을 한 것으로 보아 기본적으로 방송을 개인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를 들러리로 생각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프듀' 시리즈가 인기를 얻은 것은 소속사의 유무나 규모에 상관없이 열심히 해 실력을 인정받아 순위가 오른 연습생들을 응원하며 시청자가 공정성에 대리만족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이것 역시 상당 부분 조작으로 밝혀지며 세상에 대한 공정의 이념에 대한 허탈감과 배신감이 컸을 것이다"라며 강력한 처벌을 요청했다.

김용범 CP는 최후진술에서 잘못된 행동에 대해 사과하며 울먹였다. 그는 "지난해 12월 이후 거의 매일 큰 상처를 입은 연습생들과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받을 수 있기를 기도하고 있다. 모든 죄를 평생 갚으며 살겠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안준영 PD는 "어떻게 사죄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몰려오는 두려움에 나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못했다. 과정이야 어찌 됐던 결과가 좋아야 한다는 나의 잘못된 생각과 행동으로 상처받은 시청자분들, 회사 관계자분들, 연습생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는 지난 2016년부터 시작된 '프듀' 시리즈 생방송 경연에서 특정 후보자에게 유리하도록 유료 투표 문자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에게 유흥업소에서 접대를 받은 혐의도 받고 있는 안준영 PD는 친목 도모 술자리임을 강조하며 부정 청탁에 대한 혐의는 부인한 바 있다.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 8명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후 2시 30분으로 예정됐다.

이세빈 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