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품은 '오마베', 로맨스 맛집 등극할까 [종합]

기사입력 2020.05.13 3:48 PM
장나라 품은 '오마베', 로맨스 맛집 등극할까 [종합]

[TV리포트=이세빈 기자] 워킹맘, 경단녀 소재를 차용한 tvN '오 마이 베이비'가 로맨스 맛집으로 탄생할 수 있을까.

13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N '오 마이 베이비'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장나라, 고준, 박병은, 정건주와 함께 연출을 맡은 남기훈 감독은 "드라마가 현실을 많이 반영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장나라는 "성공하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오마이 베이비'의 성공을 기원했다.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은 건너뛰고 아이만 낳고 싶은 육아지 기자 장하리(장나라 분)와 뒤늦게 그녀의 눈에 포착된 세 남자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드라마 '보이스 시즌3', '뷰티 인사이드'의 남기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실제 육아지 기자 출신 노선재 작가가 집필했다.

장나라는 그동안 많은 로맨스 코미디 작품을 찍었다. 그를 캐스팅 한 것도 많은 로맨스 코미디가 한 몫 했다고 할 수 있다. 남기훈 감독은 "언젠가는 장나라와 함께 작품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오 마이 베이비'를 준비하면서 그 생각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이에 MC가 "장나라가 원픽이었네요"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장나라는 웃어 보였다.

'오 마이 베이비'는 결혼에 대한 주제를 다룬다. 결혼에 대한 남다른 생각이 있을까. 고준은 "원래 비혼주의자고 독신 지향이었는데 작품을 하며 많은 것을 깨달았다"며 "내가 여성 분들께 살갑게 하지 못하는 사람이구나를 깨달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장나라는 "그냥 일하지 않게 일하다 보니 못 간 것처럼 안 간게 됐다"며 "지금도 계속 '시집을 가야 하나'라는 생각은 들지만 정말 좋은 사람이 있다면 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병은은 "아직 로맨스일 수는 있겠지만 그런 사람이 나타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면서 매일 밤 소주 한 병씩 마시면서 바라고 있다"고 재치있는 답을 내놨다.

장나라는 '황후의 품격', 'VIP'에 이어 '오 마이 베이비' 까지 열일 행보를 보였다. 쉼 없이 작품을 이어가는 이유를 묻자 그는 "육체적으로는 영양제다. 영양제를 챙겨 먹는 게 취미다"라고 깜짝 고백했다.

이어 장나라는 "초유, 철분, 콜라겐 등 많이 찾아 먹는다. 남들이 영양제를 먹는 걸 보면 참지 못하고 계속 산다. 과소비한다. 이번 드라마에 나오는 홍삼류도 그냥 샀다"고 웃었다.

극 중 장하리는 결혼은 됐고 아기만 낳고 싶어하는 다른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굉장히 독특한 캐릭터다. 장나라는 장하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장나라는 "저와는 다른 캐릭터다. 아이를 좋아하지만 빨리 결혼을 해서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작품을 하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최근 장나라의 부친이 인스타그램에 '오 마이 베이비' 포스터 사진을 게재하며 딸의 결혼을 바라는 부모의 바람을 내비쳤다. 이에 장나라는 "아버지는 내가 31살부터 나의 결혼을 바라셨다.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올리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모의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런 이야기는 전화로 하셨으면 좋겠다"며 웃어 보였다.

고준은 '오 마이 베이비'로 로맨스에 처음으로 도전한다. 고준은 "저를 그렇게 봐주시는 게 감사했다. 캐스팅이 성사됐을 때도 누를 끼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생각보다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강했다"고 어려움을 털어놨다.

고준은 '오 마이 베이비'에서 새롭게 이미지 변신도 시도했다. 고준은 "잘생김을 표현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농담을 던졌다.

이어 그는 "현장에서 감독님들이 열심히 찍어주고 계신다. 내가 화면에 잘 나온다면 감독님 덕분이다"라며 감독님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박병은은 최근 '아스달 연대기', '킹덤' 등에서 강한 캐릭터를 연기한 데 이어 부드러운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게 됐다.

박병은은 "개인적으로 로맨틱 코미디를 너무 좋아한다. '오 마이 베이비' 대본을 읽고 즐겁지만 나름의 아픔들을 느꼈다. 우리가 생각하는 현실적인 문제들이 적절하게 담겨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배우분들이 모두 다른 느낌이다. 그대로만 나온다면 너무 좋은 작품이 될 것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확신을 드러냈다.

박병은 자체의 유머러스함을 기대해도 좋냐는 질문에 "잘 녹였다"고 답했다. 그는 "윤재영이라는 캐릭터가 장난을 치기는 하지만 혼자 아이를 키우는 아픔도 있는 캐릭터다. 그런 매력을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건주는 자신이 맡은 최강으뜸에 대해 "양성쓰기를 하는 굉장히 열려있는 집안에서 자라서 맑고 순수한 친구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그만큼 눈치가 없기는 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광고팀 신입사원으로서 혈기왕성한 패기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힘든 시기인 만큼 드라마를 통해 좋은 에너지를 전달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찬 포부를 밝혔다.

정건주는 배우들 중 막내다. 선배 배우와의 케미스트리는 어떨까. 그는 "선배들이 많이 챙겨줘서 재미있게 연기하고 있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촬영 중 재미있는 에피소드가 있을까. 박병은은 "고준과 싸우는 장면이 있다. 그때 인공 비를 내리게 해 촬영장이 추웠다. 나와 고준은 안에 뭐라도 입을 수 있었지만 장나라는 가릴 수 있는 게 없었다. 추워서 떠는 모습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장나라는 "(박병은이) 안쓰럽다고 했지만 행동은 그러지 못했다. 두 사람이 나를 튕기는 장면이 있었는데 풀파워로 튕기더라"라고 말하며 웃었다.

고준은 "박병은이 프로 배우라고 생각했던 게 그 장면을 촬영할 때 안에 방수복을 입고 있더라. 준비성이 대단하다"며 칭찬했다.

드라마의 관전포인트를 묻자 박병은은 "장하리가 어떤 남자를 선택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며 시청을 당부했다. 장나라는 "어떤 관계가 됐던지 모두가 볼 수 있는 드라마다.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가 많으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 마이 베이비'는 이날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이세빈 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