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이영지 '굿걸', 쎈 언니들의 방송국 털기…감당 가능? [종합]

기사입력 2020.05.14 11:08 AM
치타→이영지 '굿걸', 쎈 언니들의 방송국 털기…감당 가능? [종합]

[TV리포트=이세빈 기자] "이 조합 감당 가능?"

14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Mnet 'GOOD GIRL : 누가 방송국을 털었나'(이하 '굿걸') 제작발표회에서 굿걸 크루들을 하나의 키워드로 묻는 질문에 치타는 이같이 말하며 굿걸 크루들의 무대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굿걸'은 국내 최고의 여자 힙합 R&B 뮤지션들이 플렉스 머니를 획득하기 위해 한 팀으로 뭉친 뒤 엠넷이 제시하는 상대 팀과 화려한 쇼로 승부를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출연진들이 서로 경쟁 상대가 되었던 타 프로그램과 달리 '굿걸'은 참가 뮤지션들이 한 팀으로 뭉친다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이다. 치타도 이를 '언프리티 랩스타'와의 차이점으로 꼽았다.

이어 그는 "저희와 엠넷이 얼마나 잘 싸우는지, 엠넷의 돈을 얼마나 잘 터는지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굿걸'은 효연, 에일리, 치타부터 윤훼이, 이영지까지 다양한 장르의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여성 뮤지션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에일리는 "솔로 아티스트라 혼자 무대를 꾸미는 경우가 많았는데 다른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를 꾸밀 수 있다는 것이 크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래퍼 슬릭은 과거 '언프리티 랩스타'를 디스한 것에 대해 "반성하겠다"며 웃어 보였다. 방송 출연이 적은 슬릭의 '굿걸' 출연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제가 방송 출연이 적어 친구가 많이 없어서 어울리고 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답했다.

래퍼 딘딘은 '굿걸'의 메인 MC로 발탁됐다. 전부 여성으로 구성된 '굿걸' 크루들 사이 딘딘이 힘들지 않았을까. 딘딘은 "첫 방송 때 조금 힘들었다. 제가 진행을 하려고 하면 열마디가 돌아온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슬릭이 가장 기가 셀 거 같았는데 제일 순하다"며 "그래서 슬릭한테 많이 의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슬릭은 "저를요?"라며 의문을 표했지만 딘딘은 "유일하게 내 말을 잘 들어준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제가 누나가 2명 있다. 누나들의 틈에서 커서 여성들과 대화를 이어가는 데 무리가 없었다. 저 아니었으면 누가 이 프로그램을 감당할 수 있었을까"라며 셀프 칭찬을 했다.

첫 녹화 때 인상깊은 멤버를 묻자 슬릭은 "처음에는 그저 텔레비전 속에 들어온 느낌이었다. 지금은 그저 아홉 마리의 비글이다"라며 웃었다.

1회에서는 크루탐색전이 진행됐다. 어떤 무대가 가장 인상 깊었는지 묻자 에일리는 "모두 다 기억에 남지만 이영지의 무대가 가장 인상 깊었다. 방송으로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크루탐색전에는 치타와 인연이 있는 사람이 관객으로 찾아왔다. 이에 치타는 "내가 엠넷과 인연이 많이 깊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이 정도면 지분이 있지 않을까"라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굿걸' 크루들의 상대팀으로 초대하고 싶은 상대 팀이 있을까. 딘딘은 "크루탐색전을 본다면 무대가 엄청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장르의 뮤지션이 와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시국이 괜찮아진다면 해외 아티스트를 모셔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묻자 이영지는 "제가 아직 제 무대를 모니터링을 안해서 제가 어떻게 나왔을지 기대가 된다. 언니들의 무대도 엄청나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다"라며 당당한 포부를 밝혔다.

퀸 와사비는 "여자들이 모이면 적이 된다는 말은 옛날 말이다. 지금 10명이 그룹으로 데뷔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다. 많이 시청해달라"며 굿걸 크루들의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치타는 "저희도 모르는 저희들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제이미는 "아자아자 파이팅. 9시 30분 '굿걸' 놓치지 마세요"라며 파이팅을 외쳤다.

'굿걸'은 14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세빈 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