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OUT!" 박해진X김응수 '꼰대인턴', 시청자 웃게할 통쾌한 한 방 [종합]

기사입력 2020.05.20 3:44 PM
"코로나 OUT!" 박해진X김응수 '꼰대인턴', 시청자 웃게할 통쾌한 한 방 [종합]

[TV리포트=김민주 기자] "'코로나 퇴치'. 의료진분들이 불철주야 고생하시는데, 너무 감사드린다. '꼰대인턴'이 코로나19를 퇴치하겠다." -김응수

'꼰대인턴' 박해진, 김응수 등 배우들과 남성우 PD가 통쾌한 웃음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시청자에게 힐링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20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MBC '꼰대인턴' 제작발표회에서 김응수는 "'꼰대인턴'이 끝날 때 쯤 코로나 아웃이다"라며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꼰대인턴'은 가까스로 들어간 회사를 이직하게 만든 최악의 꼰대 부장을 부하직원으로 맞이하게 되는 남자의 찌질하면서도 통쾌한 복수극을 담은 작품. '꼰대인턴'으로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신소라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백일의 낭군님'의 남성우 PD가 연출을 맡았다.

작품에 대해 남성우 PD는 "전반적으로 코미디가 많아 웃음을 줄 수 있는 드라마"라며 "최근 어려운 상황이 많은데 드라마를 웃으며 시청하다 광고가 나올 때 쯤 소싯적 모습을 곱씹어 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 드라마의 방향성은 '좋은 꼰대가 되자'는 것이다. 사실 김응수 선생님이 보여주는 모습이 논란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그러나 그 논란으로 인해 나쁜 꼰대가 조금씩 사라진다면 결국 좋은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해진은 이번 '꼰대인턴'을 통해 코미디 연기를 선보이며 변신을 시도한다. 이에 박해진은 "실제로 제가 코믹한 캐릭터는 아니다. 재밌게 촬영했는데, 시청자들이 보시는 것은 다를 수 있으니 재밌게 봐달라"고 시청을 당부했다.

극 중 박해진은 회사를 나오게 만든 꼰대부장을 자신의 팀원으로 맞게 되는 준수식품 엘리트 마케팅 부장 가열찬 역을 연기한다. 그는 "가열찬을 연기하며 마음 속에 담아뒀던 눈빛, 행동 등을 과감하게 표현하고 있다"며 "시국에 맞고, 재밌는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꼰대인턴'이 그런 작품"이라고 말했다.

김응수는 최악의 꼰대 이만식 역으로 분해 대기업 부장에서 시니어인턴으로 직급이 곤두박질치는 캐릭터를 맡아 박해진과 호흡을 맞춘다. 실제 사극에서도 좌의정 밑으로 해본 적이 없다는 김응수는 "촬영을 하는 그날그날이 너무 행복하다. 제일 연장자인데, 현장에서 무게를 잡지 않으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김응수는 배우들과 함께한 실제 꼰대 성향 검사에서 최고 단계인 5단계를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응수는 "이만식 캐릭터로 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질문지를 읽어보니 '매우 그렇다'가 많았다. 그게 좋은 건줄 알았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의 호흡은 어떨까. 박해진은 김응수와의 호흡에 대해 "이정도면 부부연기를 해도 된다고 생각했다"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김응수 역시 박해진을 칭찬하며 "처음 (작품을) 하는데, 연기를 하며 2가지를 깨달았다. 먼저 박해진을 보면 신의 존재를 인정 안 할 수가 없다. '어떻게 이렇게 완벽하냐'라고 생각했다. 동시에 불만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저렇게 꼰대짓을 잘하나' 생각했다. 너무 잔소리를 잘한다"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영화 '치즈인더트랩' 이후 재회한 박해진과 재회한 박기웅은 재벌 2세지만 회사 내 실질적인 파워는 약한 남궁준수로 분한다. 박기웅은 "영화를 할 때, (박해진과) 엄청 많은 신을 함께하지 못해 아쉬웠다. 이번에 (박해진과) 함께 하게 돼 좋았다"며 "편안하게 해주는 형이라 재밌게 하고 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자 박해진은 "기웅이는 잘 해낼 거라고 생각했다. (기웅이는) 항상 맞춰주는 편인데, 그 안에서 자기 것을 잘 해낸다"고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드라마 '멜로가 체질'로 눈도장을 찍은 한지은은 이만식과 입사동기인 마케팅팀 신입 인턴 이태리 역을 맡았다. 한지은은 "꼰대라는 단어가 이슈가 되는 시대다. 나이 상관없이 꼰대라는 단어가 적용되고, 다들 자신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해 출연했다"고 출연 계기를 알렸다.

그러면서 "대본에 구애받지 않고, '진짜 태리다'라는 생각으로 생활했다. 그런 점들이 연기에 드러나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박아인은 년째 계약직 사원인 탁정은 역을 연기한다. 박아인은 "아버지도 직장인이시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할 포인트가 있고 아버지랑 함께 보면서 웃을 수 있겠다 생각해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계약직 역할에 대해 "실제로 인터뷰도 하고, 유튜브도 많이 찾아봤다. 사실 배우들도 계약직이다. 극 중 탁정은의 마음과 작품을 기다리는 배우들의 마음이 크게 다르지 않아 이런 부분을 표현하는 것에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배우들은 본방사수를 부르는 의미로 시청자에게 5글자로 마음을 표현했다. 박아인은 "'웃게해줄게'. 지친 마음을 행복하게 해 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고, 박기웅은 "이 말을 꼭 하고 싶었다. '웃다가NG'. 김응수 선배가 너무 재밌어서 모두가 웃었다"고 회상했다.

한지은은 "'같이볼래요'. 저는 가족들이랑 첫 방송을 볼 예정이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다 좋아하실 것"이라고 예고했다.

박해진은 코로나19 의료진에게 감사를 표하는 의미로 "'덕분입니다'"라고 말하며 "시청자분들 덕분에 시청률도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꼰대인턴'은 이날 오후 8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