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이보영, 엄마·동생 잃은 아픈 기억→유지태 품에서 오열 [종합]

기사입력 2020.05.23 10:33 PM
'화양연화' 이보영, 엄마·동생 잃은 아픈 기억→유지태 품에서 오열 [종합]

[TV리포트=김민주 기자] '화양연화' 이보영이 사고로 엄마와 동생을 잃은 아픈 기억을 떠올리며 유지태 품에서 오열했다.

23일 방송된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는 윤지수(이보영 분)의 가슴 아픈 가정사가 드러났다.

이날 추억이 있는 성당 앞에서 재회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는 서로에게 진심을 보였다. 재현은 "여기가 어딘지 잊고 있었네. 아실리라서 세상의 눈도 발도 닿지 않는 곳이니까. 잠시만"이라며 지수를 감싸안았다. 지수 역시 "오늘은 그냥 있을래요. 여기서라면 우린 괜찮을 거니까"라며 재현에게 기댔다.

서로 헤어지기 아쉬웠던 두 사람은 "라면 먹고 갈래요?"라는 지수의 제안에 편의점 데이트를 즐겼다. 재현은 "꼭 요즘 애들 데이트 같네. 우리 오늘부터 1일인가?"라며 좋아했으나, 지수는 상처받을 주변 사람들을 걱정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같이 길을 걸으며 새벽까지 함께 시간을 보냈다.

재현은 지수의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가 있는 병원에 찾아가는 등 지수를 적극적으로 도왔다. 그러면서 "나 너한테 돌아갈거야. 멈추지도, 뒤돌아보지도 않고"라며 지수에게 돌아갈 것을 선언했다.

이어 재현은 아내인 장서경(박시연 분)에게도 이미 예전부터 부부 사이가 끝났음을 알리며 "나와 아버님과의 싸움이 끝나면 둘 중 하나는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설명했다. 재현은 상처받은 서경을 향해 "당신에게 할 수 있는 최선이 뭔지 계속 생각 중"이라고 설득했으나, 서경은 "미안한데 이혼은 못해주겠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서경의 아버지 장산(문성근 분) 회장은 비자금 정보까지 흘린 재현에게 분노하며 맞대응을 선언했다. 이후 장산은 지수를 직접 만나 "아버지에게 내 이야기 들은 적 없나? 그 일이 있기 전까진 꽤 막역한 사이였다"면서 과거 윤형구 검사장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지수에게 재현과의 관계를 추궁한 장산은 "돈 필요하냐. 현명하게 처신하라"고 경고했다.

지수의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 분) 역시 5년 전 노사협상 관련 사건의 변호를 맡으며 재현을 압박했다. 세훈은 지수에게 "당신 때문에 시작했는데, 이젠 한재현에게 관심이 생겼다"며 재현과 맞설 것을 예고했다.

그런가하면 지수는 우연히 마주친 재현과 아들 영민(고우림 분)에게 향하던 기차 안에서 아픈 기억을 떠올렸다. 과거 엄마와 여동생이 지수의 생일 케익을 사러 방문한 백화점이 붕괴된 것.

당시 재현의 첫 면회와 생일이 겹쳐 군대를 찾은 지수는 TV에서 백화점 붕괴 사고 소식을 접하고 급히 기차에 몸을 실었다. 그러나 하필 기차가 갑자기 멈췄고, 지수는 눈물을 쏟으며 아파했다.

과거 그날과 똑같이 멈춘 기차 안에서 지수는 "그날 있었던 일들 다 기억나는데, 엄마랑 지영이 마지막 얼굴이 기억나지 않는다"며 재현의 품에서 괴로움에 몸부림쳤다.

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