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우 "'부부의 세계' 종영 아쉬워...새로운 시대 열린 느낌" [화보]

기사입력 2020.05.25 1:30 PM
심은우 "'부부의 세계' 종영 아쉬워...새로운 시대 열린 느낌" [화보]

[TV리포트=유지희 기자] '부부의 세계' 배우 심은우가 "촬영 현장에서 보낸 소중한 시간이 너무 빠르게 흘러 아쉬웠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25일 심은우는 매거진 더스타를 통해 "예상보다 훨씬 많고 다양한 분들이 우리 드라마에 대한 생각을 표출하고 공유해줘서 정말 감사하다"며 "새로운 시대가 열린 것 같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했다.

지난 16일 종영한 JTBC '부부의 세계'에서 심은우는 지선우(김희애 분)의 환자이자 남자친구에게 데이트 폭력을 당하는 민현서 역으로 출연했다.

'심은우가 생각하는 민현서'의 질문에는 "단순히 여리지만은 않다. 자기 주관이 확실하며 사람을 한번 믿기 시작하면 끝까지 가는 여자"라며 "이 드라마에서 민현서는 또 다른 선우를 보게 하며 선우가 자신을 바라볼 수 있게 하는 거울 같은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선우와 현서 모두 잠재돼 있는 과거의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부부의 세계'가 심은우에게 어떤 의미로 남을까. 심은우는 "나에 대한 글과 영상을 보다가 '아, 얘가 거기 나왔던 걔구나. 꾸준히 연기했네'라고 이야기한 게 기억난다. 그걸 보면서 그동안 내가 연기해온 시간이 헛되지 않았다고 느꼈다"며 "누군가 나에게 20대에 가장 인상적이었던 기억을 묻는다면 '부부의 세계'를 해온 순간이라고 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기 잘한다'는 평가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 지금까지 촬영하고 집에 돌아오며 한번도 속 시원하고 개운했던 적이 없었다"라며 "이번 드라마에서도 '내가 연기를 조금만 더 잘했더라면, 현서를 훨씬 더 잘 표현할 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들었다"고 심정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심은우가 꿈꾸는 10년 후 미래를 묻자 "계속 연기를 할 것이다. 4년 전 쯤 친구가 '은우아, 너 '복면가왕' 출연했으면 좋겠어"라는 말을 했는데 그 말이 현실이 됐다"며 "앞으로도 이루고 싶은 소망을 계속 이야기하려고 한다. 10년 후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받기. 상상만 해도 행복한데 진짜 그럴 수 있다면 좋겠다"고 전했다.

인터뷰와 함께 공개된 화보에서 심은우는 오묘한 매력을 드러냈다. 신비로운 눈빛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거나 소파 위에 앉거나 오르는 등 다양한 포즈를 선보이며 자신만의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심은우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스타 6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지희 기자 yjh@tvreport.co.kr / 사진=더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