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치메인 폭행 혐의' 비프리 "함정에 빠진 것 같다" 주장

기사입력 2020.05.25 5:04 PM
'킹치메인 폭행 혐의' 비프리 "함정에 빠진 것 같다" 주장

[TV리포트=이세빈 기자] 래퍼 킹치메인(본명 정진채)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비프리(본명 최성호)가 의혹을 제기했다.

비프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아무리 생각해도 나는 함정에 빠진 것 같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신고자가 그 XX 여자친구고 친구다. 우리가 만난 지 2분 만에 경찰이 왔다"고 주장했다.

앞서 비프리는 지난 2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킹치메인과 설전을 벌였다. 당일 오후 10시 20분경 킹치메인 거주지인 서울 용산구의 한 빌라 주차장을 찾아가 그를 폭행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후 비프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킹치메인이 "다시는 인터넷 댓글로 협박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게재하며 "싸움 못 하면 남을 협박하면 안 되지. 단체 폭행할거라며? 네가 실패하고 맞은 거잖아. 왜 그렇게 불쌍한 척해?"라고 말했다.

이에 킹치메인은 "존경하던 아티스트 였지만 이제는 아니다. 사람 패는 것을 좋아하신다고 했으니 정당한 대가 치르길 바란다"며 비프리의 일방적 폭행을 주장했다.

비프리와 킹치메인은 Mnet '쇼미더머니'에 출연한 바 있다.

이세빈 기자 tpqls0525@tvreport.co.kr / 사진=비프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