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잠든 이초희 보며 꿀 뚝뚝... 사랑에 빠진 남자

기사입력 2020.05.31 8:51 PM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잠든 이초희 보며 꿀 뚝뚝... 사랑에 빠진 남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상이가 이초희의 매력에 제대로 빠졌다. 잠이 든 이초희를 바라보는 이상이의 모습은 사랑에 빠진 남자 그 자체였다.

31일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선 재석(이상이 분)과 다희(이초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재석은 이미 다희에게 푹 빠진 뒤. 다희와 함께 독서실을 찾았던 재석은 잠이 든 그를 사랑스럽단 얼굴로 응시했다.

이 같은 재석의 시선을 알아채지 못한 다희는 “딱 10분만 자고 일어나려고 했는데 어제 새벽에 잤더니 너무 피곤했나봐. 푹 자버렸네”라고 말했다. 재석은 제 감정을 감추고자 “네, 그런 거 같더라고요. 얼굴이 푸석푸석해보여서”라고 짓궂게 놀렸다.

시험에 앞서 옥분(차화연 분)이 지어준 총명탕을 먹고 있다는 다희의 말엔 “난 그런 거 안 먹어도 원래 총명해서”라며 너스레도 떨었다.

이에 다희는 “처음엔 약발 잘 받는 것 같더니 시험 다가오니 아닌 것 같아요. 긴장해서 그런가?”라 털어놨고, 재석은 긴장을 풀어주는데 좋은 스트레칭을 알려주겠다고 나섰다.

그러나 이어진 재석의 행동은 다희를 밀고 줄행랑을 치는 것. 놀란 다희에게 재석은 “어때요? 긴장 풀리죠?”라 묻는 것으로 그를 웃게 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