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박선영 “‘부세계’ 촬영하며 스트레스성 탈모... 김영민 때리고파”

기사입력 2020.05.31 9:50 PM
‘미우새’ 박선영 “‘부세계’ 촬영하며 스트레스성 탈모... 김영민 때리고파”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박선영이 ‘부부의 세계’ 촬영 중 스트레스성 탈모로 고생했다며 관련 사연을 공개했다.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박선영이 스페셜MC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최근 박선영은 지난 16일 종영한 JTBC ‘부부의 세계’로 녹슬지 않은 연기력을 뽐낸 바.

박선영은 “연기하면서 어떤 부분이 가장 어려웠나?”란 질문에 “너무 힘들었던 게 배우는 아무래도 자기 경험을 증폭시켜서 연기를 하는데 대본을 보면 남편은 만날 바람피우고 그걸 알면서도 참는다”고 입을 뗐다.

그는 “너무 화가 나는 거다. 스트레스를 받고 화가 나고. 현장에 가서 상대배우인 김영민을 보면 한 대 때리고 싶었다”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나중엔 스트레스성 탈모가 올 정도였다”는 것이 박선영의 설명.

이어 박선영은 “‘부부의 세계’ 대본을 보면서 대박 느낌을 받았나?”란 질문에 “배우는 항상 다 잘 될 줄 알고 시작한다”며 “이번 드라마는 촬영을 하고 바로 느낌이 왔다. 대본이 매회 좋았다. 현장 분위기부터 느낌이 확 왔다”고 답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