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백만 송이 장미’로 뽐낸 트롯감성... 남진 극찬

기사입력 2020.06.03 10:58 PM
‘트롯신이 떴다’ 정용화, ‘백만 송이 장미’로 뽐낸 트롯감성... 남진 극찬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정용화가 기라성 같은 트롯신들 사이에서 ‘백만 송이 장미’를 노래했다.

3일 방송된 SBS ‘트롯신이 떴다’에선 정용화의 무대가 공개됐다.

막내 정용화가 진성에 이어 트롯신 무대에 올랐다. 이날 정용화가 부를 곡은 심수봉의 ‘백만 송이 장미’다. 이 노래는 러시아 가요를 번안한 것으로 심수봉의 구슬픈 보이스가 일품.

본 무대에 앞서 정용화는 “내 노래가 아니라 진짜 떨린다. 이런 떨림은 오랜만이다”라며 긴장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이도 잠시. 무대에 오른 정용화는 재즈 풍의 ‘백만 송이 장미’로 열정을 뽐냈다.

강렬한 마무리에 대기실의 트롯신들도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특히나 남진은 “아주 멋있었다. 같은 ‘백만 송이 장미’지만 완전 다른 노래다. 편곡을 잘했다”고 극찬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트롯신이 떴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