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이 독 됐다”... ‘골목식당’ 백종원, 달라진 돼지찌개집에 충격[종합]

기사입력 2020.06.04 12:35 AM
“방송이 독 됐다”... ‘골목식당’ 백종원, 달라진 돼지찌개집에 충격[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서산 돼지찌개집의 반전에 백종원이 “방송이 독이 됐다”며 쓴 소리를 했다.

3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선 서산 해미읍성 점검에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공개됐다.

서산 반응에 앞서 백종원은 곱창집에 대한 SNS 반응을 체크했다. 우려와 달리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평 일색. 대체로 양이 많고 만족스러웠다고. 이에 백종원은 “그 소스 내가 만들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반대로 돼지찌개집은 ‘노 맛’이란 혹평을 받았고 백종원은 “잘 읽어보라”며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게 돼지찌개집은 백종원을 사로잡은 서산의 맛집. “국밥 찌개는 물탄 것처럼 간이 안 맞고 찌개에선 냄새가 났다. 돈이 아까웠다”는 성세한 평가에 백종원은 충격을 표했다. 김성주 역시 “이러면 우리가 거짓말 한 것처럼 되지 않나”라며 황당해했다.

이어진 불시 점검. 후기의 진위를 파악하고자 돼지찌개집에 요원들이 투입된 가운데 주문한 요리는 새 직원들이 조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게 밖에 머문 돼지찌개집 사장을 보며 백종원은 “홀 쪽은 전혀 신경을 안 쓴다. 언뜻 생각하면 주인이 바뀌었나 싶다”고 말했다.

밑반찬도 줄었다. 백종원이 극찬했던 어리굴젓은 요청한 사람들에게만 서빙이 된다고.

맛은 어떨까. 주 메뉴인 돼지찌개에 요원들은 “돼지 냄새가 너무 나서 못 삼키겠다”고 입을 모았다. 심지어 간이 맞지 않아 찌개가 아니라 간이 덜 된 국을 먹는 것 같다는 평.

심각한 얼굴로 이 상황을 지켜보던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된 거다”라고 쓰게 말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