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훈, 배우에게 악역연기란? “감정적으로 힘들어”

기사입력 2020.06.16 6:24 PM
김영훈, 배우에게 악역연기란? “감정적으로 힘들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김영훈이 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영훈은 지난 14일 종영한 ‘화양연화’에서 이보영의 악랄한 전남편 세훈 역할로 활약했다.

김영훈은 “이번 작품에서 이세훈 역할을 하며 감정적으로는 많이 힘들었지만, 드라마가 막상 끝나고 나니 너무 아쉽고 먹먹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손정현 감독님, 김태엽 감독님, 전희정 작가님 그리고 그 외 제작진분들, 함께한 선후배 배우분들 너무 고생하셨다. 이번 작품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함께 한 사람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항상 작품에 녹아들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더욱더 고민하고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화양연화를 사랑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지금 이 순간이 여러분의 화양연화 이기를”이라며 애틋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의사 요한’ ‘자백’ 등에서 명품 조연으로 활약한 김영훈은 이번 작품에서도 배우들과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어 앞으로의 행보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레드라인 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