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이 다른 로코 '편의점 샛별이', SBS 금토극 구원투수 될까 [종합]

기사입력 2020.06.19 4:07 PM
결이 다른 로코 '편의점 샛별이', SBS 금토극 구원투수 될까 [종합]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또 다른 로맨스코미디가 온다. 이명우PD의 신작이라는 점에서 높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SBS ‘편의점 샛별이’가 베일을 벗고 본격적인 시청률 공략에 나선다. 

전작 ‘열혈사제’로 따뜻함과 웃음, 감동을 선사했던 이명우 PD가 시청자들에게 또 하나의 힐링을 선사할 로코로 돌아왔다. 엄밀히 말하면 코믹로맨스다. 

19일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 제작발표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편의점 샛별이'는 훈남 점장 최대현(지창욱)과 4차원 알바생 정샛별(김유정)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드라마다. 

이명우 PD의 전작 '열혈사제'가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만큼, 이번 ‘편의점 샛별이’에 대한 기대도 어느때 보다 높은 상태다. 

이 PD는 “금토드라마로 편성 받아 너무 기쁘기도 했지만 동시에 잘해야 한다는 부담도 있었다”면서 “아무래도 시청자 분들께서 전작 '열혈사제'에 대한 기대가 있으실텐데, 이번 드라마 역시도 로맨스와 코믹이 어우러져 있는 코믹로맨스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경쾌하고 리듬감 좋은, 그러면서 '열혈사제'와는 조금 결이 다른 드라마”라면서 “두 청춘의 사랑을 담은 이야기이고, 가슴 따뜻해지는 사람들, 가족, 친구가 만들어내는 패밀리 코믹극”이라고 차별점을 강조했다. 

거창한 스토리나 스케일의 무대가 아닌 소소하면서도 익숙한 공간 속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는 이 PD는 "이번 드라마를 기획하고 만들 때 가장 먼저 '따뜻함'을 떠올렸다“면서 ”요즘 여러 가지 상황적으로 국민들의 마음 속에 답답함이 있을 거라 생각하는데 저희 드라마를 보면서 편하게 웃고 조금은 벗어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최대현 역의 지창욱과 정샛별 역의 김유정을 중심으로 극 전개가 펼쳐진다. 

이 PD는 “남자주인공을 캐스팅 할 때 잘 생긴 배우를 원했다”면서 “1위가 지창욱이었는데 응해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여주인공 샛별이는 거친 느낌이었다가 예쁘고 깜찍한 생각이 들었음 했다”면서 김유정의 캐스팅에 만족을 표했다. 

지창욱은 “현장에서 김유정이 배려를 많이 해주는 편이라 고맙기도 하고 즐겁게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 호흡은 너무 좋은 것 같다”면서 “즐겁고 신나게 촬영해 기대가 많이 된다”고 말했다. 김유정도 “움직이는 것도 좋아하고 해보고 싶었던 역할이었다”면서 “항상 웃으면서 촬영하고 있다”라고 높은 기대감을 표했다. 

이명우 PD는 “예능보다 재미있고 감동 있는 드라마로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종합선물세트 같은 드라마다. 단단한, 탄탄한 코믹이 있다”고 관심과 응원을 당부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19일 밤 10시 첫 방송 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