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이름으로 증명한 존재감 [탐색:리포트] 

기사입력 2020.06.24 10:18 AM
‘김수현’ 이름으로 증명한 존재감 [탐색: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문강태는 그랬다. 자폐 스펙트럼(ASD)을 가진 형 문상태(오정세)를 돌보며 버거운 삶을 겨우겨우 이어가는 청년 가장이었고 그렇게 삶의 의미는 그게 다였다. 

배우 김수현의 한계 없는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하고 있다. 정신 병동 보호사라는 캐릭터에 도전하며 이전과는 또다른 흡입력 있는 연기로 안방을 물들이고 있다. 

베일 벗은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그 중심에 문강태, 즉 김수현이 있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자신 만의 입지를 다지던 김수현은 군 복무 이후 특별 출연 등으로 그 존재감을 다시금 확인시켰다. 

이후 선택한 작품이 바로 ‘사이코지만 괜찮아’였다. 제대 이후 숙고 끝에 고른 작품이자 5년만 안방극장 복귀작이었기에 그를 향한,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가 컸다. 

특히 영화 ‘리얼’ 출연 후 김수현의 행보에 다소 제동이 걸리는 듯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수현은 김수현이었다. 

사실 이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말 그대로 ‘조금은 이상한 로맨틱 드라마’일 수도 있다. 설정과 캐릭터들이 독특한 면이 있다. 그러나 김수현은 걱정과 우려를 뒤로하고 오롯이 연기력으로 문강태를 표현하고 있다. 오히려 더욱 안정되고 발전된 연기로 ‘김수현의 이름 값’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기존의 암울한 캐릭터들과는 달리, 문강태는 현실을 무덤덤하게 받아들이는 방식으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물론 이제 2회를 마친 상태여서 앞으로 펼쳐질 전개와 캐릭터간의 호흡에서 다른 반응이 나올 수도 있다. 그러나 문강태의 김수현은 온전히 힘 있는 연기력과 절제된 감정 표현으로 단 2회 만에 시청자층을 흡수시켰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앞으로 펼쳐질 로맨스적인 요소와 더불어 상처와 우울한 캐릭터에도 불구하고 그저 암울하지 만은 않은 캐릭터를 그려낼 김수현의 변화 요소에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첫 방송 이후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시청자들은 실망감을 표하기도 했지만 대다수는 새로운 시도에 앞으로의 극 전개에 더욱 기대를 드러내고 있다. 

김수현과 서예지, 김수현과 오정세가 그릴 더 풍부하고 입체적인 서사는 이제 시작될 뿐이다. 김수현은 그동안 달달하지만은 않으면서도 가슴이 뛰는 로맨스를 그렸고, 판타지지만 비현실적으로 억지로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연기를 선보이지도 않았다. 그렇게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균형 있는 연기로 매 작품 자신만의 캐릭터를 그려냈고 지금도 그 텐션을 유지하고 있다. 

김수현의 강점은 시청자들이 그에게 몰입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깊은 감정선을 표현해낸다는 점이다. 배우로서의 최고의 강점이자 무기다. 일부 스타들이 화려한 외모를 뒤로하고 몰입이 방해되는 약점을 지닌 것과 비교하면 완급조절에 능한 김수현은 최고의 배우 중 한 명이다. 빤하지만 빤하지 않은 작품들을 통해 매 번 새로운 시도에 나서는 김수현이 이번 작품에서도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되는 이유다. 

'김수현의 복귀작'이 아닌 '김수현의 인생작'이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DB, 골든메달리스트,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