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경호가 16년간 걸어온 길

기사입력 2020.06.24 12:25 PM
배우 정경호가 16년간 걸어온 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정경호가 16년 연기 인생을 돌아봤다.

24일, 정경호의 마리끌레르 7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는 드라마 속 냉철한 의사 ‘준완’의 모습을 잠시 내려놓고, 자유롭고 유쾌한 배우 정경호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정경호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의사 역을 하며 지금 같은 시기에 그들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조금은 알게 된 것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 신원호 감독에 대해서는 디렉션을 하기보다 배우를 믿어주는 편이라며, 평생 함께 할 수 있겠다 싶을 정도로 행복했던 기억을 얘기했다.

이어 16년간 쉬지 않고 연기를 할 수 있었던 동력에 대해서는 다른 일들과 달리 연기만큼은 잘하고 싶고, 좋고, 재미있다는 말로 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연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같이 하는 이들과의 ‘조화’라는 말로 자신의 연기관을 고백했다.

지난 16년의 시간보다 앞으로의 시간이 더 기대되는 배우 정경호의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마리끌레르’ 7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마리끌레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