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X연정훈,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기대감 만발

기사입력 2020.06.24 1:19 PM
‘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X연정훈,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기대감 만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채널A 새 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은 입양된 친딸의 새엄마가 되기 위해 거짓 사랑을 시작하는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서스펜스 멜로드라마다.

이번 대본 리딩 현장에는 김정권 감독과 김지은 작가를 비롯, 배우 이유리(지은수 역), 연정훈(강지민 역), 이일화(김호란 역), 임주은(은세미 역), 권화운(김연준 역), 김승환(강승화 역), 이원종(윤상규 역), 최대성(서형국 역), 고수희(정미진 역), 정시아(강지경 역), 윤성모(최현빈 역), 백송이(강소리 역), 권혁현(김웅 역), 고나희(강우주 역) 등 ‘거짓말의 거짓말’을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먼저 '거짓말의 거짓말'의 연출을 맡은 김정권 감독은 "섬세한 드라마인 만큼 디테일하게 잘 표현되도록 최선을 다해 작품에 임하겠다. 끝까지 건강하고 다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포부와 소감을 전했다. 김지은 작가 역시 "이 작품에 함께 손잡아주신 여기 계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 끝까지 잘 달려 나갔으면 좋겠다"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전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본격적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첫 연기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차진 호흡과 리얼한 연기로 최고의 앙상블을 보여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극 중 재벌가 며느리에서 한순간에 남편을 살해한 살인자가 된 지은수로 분한 이유리와 냉철한 기자이자 지은수의 딸을 입양한 강지민 역을 맡은 연정훈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 감탄을 자아냈다.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은 호흡을 보여준 두 사람의 케미는 앞으로 딸 우주를 두고 그려낼 가슴 절절한 사랑 이야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부드러움과 카리스마를 넘나드는 D.O 코스메틱 회장 김호란 역을 맡은 이일화는 온화한 비주얼과 달리 피도 눈물도 없는 섬뜩한 악역 연기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강지민의 아내 은세미로 분한 임주은 역시 현실감 넘치는 악역을 맡아 극에 또 다른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래몽래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