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총각 양준혁 장가간다... 오랜 팬과 오는 12월 결혼

기사입력 2020.06.28 5:34 PM
노총각 양준혁 장가간다... 오랜 팬과 오는 12월 결혼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전 프로야구 선수 양준혁이 품절남이 된다.

양준혁은 오는 12월, 교제 중인 여자 친구와 웨딩마치를 울린다. 예비신부는 그의 오랜 팬으로 양준혁은 지난 1월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를 통해 “올해 안에 결혼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은퇴 후 양준혁 야구재단의 이사장으로 매해 12월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를 개최 중인 양준혁은 이 대회에서 결혼식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준혁은 지난 199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 2010년 프로 생활을 마무리하기까지 네 번의 타격왕을 거머쥔 레전드로 은퇴 후엔 사업가이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양준혁의 예비신부와 풀 러브스토리는 그가 고정 출연 중인 JTBC ‘뭉쳐야 찬다’를 통해 공개된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