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는 '보랏빛 밤'"…선미팝 정점 찍을까 [현장]

기사입력 2020.06.29 4:44 PM
"설레는 '보랏빛 밤'"…선미팝 정점 찍을까 [현장]

[TV리포트=이윤희 기자] 가수 선미가 신곡으로 돌아왔다. 올 여름 가요계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라인업으로 팬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선미가 과연 어떤 돌풍을 일으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선미는 29일 새로운 싱글 ‘보라빛 밤(pporappippam)’으로 지난해 8월 ‘날라리’ 이후 약 10개월 만에 컴백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보라빛 밤’은 고혹적인 상상을 자극하는 사랑에 대한 곡이다. 선미가 자신이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곡을 통해 몽환적으로 풀어냈다.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한 시티팝 장르의 곡이다. 

특히 이 곡은 선미가 직접 작사를 맡았으며 ‘사이렌’, ‘날라리’ 등 전작에서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준 바 있는 FRANTS와 함께 공동 작곡을 했다. 곡 전반을 주도하는 펑키한 사운드와 함께 솔로 기타리스트 적재의 기타 리프가 인상적인 ‘보라빛 밤’은 리드미컬한 비트와 대중성 있는 멜로디 라인으로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다.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최초 신곡 무대를 선보인 선미는 “컴백곡은 다른 걸 준비 중이었는데 사람들의 마음을 해소시켜줄 수 있는 음악이 더 좋지 않을까 싶었다. 밝은 기운을 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기분이 좋고 설레는 느낌에 중점을 두고 싶었다. '보라빛 밤'은 설레는 노래”라고 평가한 선미는 “가사를 통해 사람들의 마음을 조금 시원하게 해소시켜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곡을 쓸 때 ‘공감’에 가장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독보적인 솔로 가수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선미는 "'선미팝'이라는 평가는 아직 잘 정의를 내리지 못하겠지만 일단 이름이 들어가는 거니까 정말 뜻 깊다“면서 “그러나 항상 부담감을 가지고 있다.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나 불안하다. 그러나 결과에 일희일비하지 않는다. 오랫동안 내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사람들에게 기억되고 싶다"면서 ”매일매일 밤을 보면서 '보라빛 밤'을 떠올리게 하고 싶다. 오랫동안 사랑받는 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선미의 신곡 '보라빛 밤'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