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친은 21살' 60세 여성의 고백에 SNS 난리

기사입력 2020.06.30 2:06 PM
'내 남친은 21살' 60세 여성의 고백에 SNS 난리

'사랑에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20살 안팎으로 나이 차이가 나는 연예인 커플들도 많이 등장하고 있기도 하죠. 그러나 만약 나이 차이가 39살이라면 어떨까요? 얼마 전 39살 연하의 남자친구와 곧 결혼할 예정이라는 여성의 사연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바로 60세의 여성 팸 샤스틴(Pam Shasteen)입니다.



2018년 2월 팸은 소개팅 어플 바두(Badoo)에서 한 남성에게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바로 컴퓨터 공학을 전공하고 있는 학생 조나단 렌지빈(Jonathan Langevin)이 보낸 메시지였습니다. 이들은 대화를 이어갔는데요. 곧 둘 다 점성술과 야외 활동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나단은 자신이 21세라고 소개했는데요. 몇 분 후 팸에게 폭탄 선언을 했다고 합니다. 바로 자신이 19세라는 사실이었죠. 이에 팸은 자신은 32세, 34세의 딸이 있다면서 자신은 너무 나이가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들 사이에 나이는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팸은 30대 때부터 연하의 남성에게 호감을 느꼈고, 조나단은 항상 연상의 여성에게 매력을 느꼈기 때문입니다.



어플로 채팅을 이어가든 그들은 결국 만나게 되었습니다. 조나단은 팸을 만나기 위해 1,500km를 날아왔는데요. 팸은 조나단을 처음 본 순간 사랑에 빠지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들은 서로를 향해 달려가 열정적으로 키스했다고 하네요. 

이들은 일주일 간 함께 여행을 했습니다. 사람들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고 합니다. 수군거리는 것은 물론 대놓고 무례한 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그냥 웃어 넘겼다고 하네요.

그날 밤 이들은 처음으로 함께 잠자리를 가졌는데요. 조나단이 어렸지만 경험이 부족하지는 않았다고 회고하고 있었습니다. 일주일 후 조나단은 자신이 살던 곳으로 돌아가야 했습니다. 그러나 팸은 조나단에게 가지 말라고 애원했죠. 이들은 서로의 사랑을 확인했고, 조나단은 팸과 함께 살기로 했습니다.



다음 날 팸은 자신의 딸들을 집으로 초청해 조나단을 소개했습니다. 딸들은 너무 충격을 받은 표정이었다고 하는데요. 이후 조나단이 여섯 살 된 손녀와 함께 재미있게 놀자 이들은 마음을 열고 받아들였다고 합니다.

조나단 또한 60대인 부모님께 이 소식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조나단의 부모님은 크게 놀라지 않았다고 합니다. 조나단이 항상 나이가 많은 여성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팸은 조나단으로 인해 잃은 것도 있었습니다. 바로 30년이 넘은 오랜 친구들이었습니다. 팸은 친구들에게 조나단을 소개했는데요. 친구들의 반응은 냉랭했다고 하네요. 심지어 팸에게 병원에 가보라는 조언까지 했다고 합니다. 이에 팸은 부정적인 친구 관계를 다 끊어냈다고 합니다.

이들이 만난지 세 달 만인 2018년 5월 조나단은 팸에게 청혼했다고 하는데요. 팸은 정말 뛸 듯이 기뻤다고 합니다. 다소 관계의 진전이 빠르지만 자신이 적지 않은 나이이기에 조나단에게 감사하다는 인사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커플인 것 같은데요. 앞으로도 이들의 아름다운 사랑을 응원합니다.

저작권자 ⓒ 커플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커플스토리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