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선미 "연기는 기회 되면…음악에 집중하고 싶다"[종합]

기사입력 2020.06.30 4:13 PM
'컬투쇼' 선미 "연기는 기회 되면…음악에 집중하고 싶다"[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선미가 연기 도전에 대한 가능성을 내비쳤다.

30일 오후 방송된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보라빛 밤'으로 컴백한 선미가 출연했다.

이날 선미는 각종 음원차트 상위권을 석권 중인 신곡 ‘보라빛 밤’에 대해 "해질녘 테라스에 앉아서 들으면 설레는 청량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작사·작곡을 직접 했다"는 선미의 말에 DJ김태균은 "저작권을 혼자 받는지?" 물었다. 선미는 "작곡은 공동작업이다. 저작권료가 생각보다 있더라. '사이렌' '날라리' 작사·작곡에도 참여했는데 반응이 좋아서 뿌듯하다"고 답했다.

"곡 섭외도 오냐"는 질문에 선미는 "아직 누구에게 곡 줄 정도는 아니"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선미는 "'보라빛 밤'에 끼 부리는 안무가 몇 가지 있다"면서 "손가락 깨무는 장면"을 포인트 안무라고 소개했다. 또 "손가락을 돌리며 하트 만드는 춤도 있는데,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간단한 춤이니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선미는 14년 지기 팬 결혼식에 깜짝 방문해 축가를 선사, 각종 커뮤니티 및 SNS 등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저도 얼굴을 알고 있는 팬들이다. 제가 한 인터뷰에서 축가 약속을 해서 하게 됐다. 두 분이 축가에 맞춰서 응원봉을 흔드시기도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당시 선미 팬은 많은 부러움을 샀다. 선미는 "결혼하고 싶으면 저를 덕질하면 될 것 같다"며 팬 사랑을 드러냈다. '대학교 축제'에서 선미를 봤다는 한 청취자의 사연에 선미는 "무대 위에서 윙크를 한 경우 보통 여자분들께 한다"고 밝혔다.

'연기자' 도전에 의향을 묻는 질문에 선미는 "주변에서 연기할 생각 없냐고 많이 물어보시는데, 기회가 되면"이라고 답했다. 그는 "원래 음악에 집중하고 싶었다. 연기를 내가 잘 할 수 있을지 고민된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물어봐 주셔서 잘 모르겠다"며 연기 도전에 확신은 없으나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컬투쇼' 인스타그램